말하지 않는 한국사 | 뒤틀린 불편한 우리들의 역사

말하지 않는 한국사. 최성락. p247 교과서에서 배우지 못한 우리 역사의 불편한 진실 #바탄, 죽음의 행진과 한국 역사 이야기 일본군의 잔학성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건. 7만명 포로 중 목적지에 도착한 포로들을 불과 5만 4천 명. 바탄에서 시작된 죽음의 행진으로 인해 당시 일본군을 지휘하던 혼마 장군을 전쟁이 끝난 후 전범으로 사형을 당했다. 일본인이 쓴 『태평양 전쟁』에서는? ‘모든 사람들이 … 말하지 않는 한국사 | 뒤틀린 불편한 우리들의 역사 더보기

청경우독 | 말하지 않는 역사

아침이면 그치던 밤비가 오늘 아침엔 쉬지 않고 아침비로 이어진다. 수확철 비만큼 농부님들에게 애꿎은 것도 없다. 다 익은 블루베리 열매들이 잔뜩 물을 먹어 물러터지니…무릇 농사는 하늘과 땅이 짓고 사람은 거들뿐이란 말이 헛말이 아니다. 누가보면 두엄에 절로난 줄 알 메밀꽃, 알고보니 어머니께서 기르시고 계신다고. 어머니께선 별 신경 쓰지 않는 것 같은데 참 잘 자란다. 어젯밤엔 빗님 탓에 … 청경우독 | 말하지 않는 역사 더보기

올림푸스의 신들의 나라 | 오후의 구름풍경

“아빠! 구름속에 올림푸스 신들이 사는 것 같아요!” 갑작스런 소나기에 학교로 가서 집으로 ‘모셔’오자마자 하늘을 보고 한마디하는 해, 진짜 소나기 그친 구름 풍경이 범상치 않다. 소나기 덕분에 순식간에 더위는 식어버리고. 범상치 않은 구름이 금새 먹구름으로 바뀌더니 다시 장대비가 쏟아진다. 하늘도 더위를 먹은 건지 날씨가 오락가락 종잡을 수가 없는 것 같다. 올림푸스의 신들의 나라 | 오후의 구름풍경 더보기

상선약수 | 도가 넘치는 아침풍경

상선약수(上善若水). 최고의 선이 물인 이유 하나. 낮은 곳으로 흘러가며 만나는 모든 것을 배운다! 오늘은 안개들이 물처럼 도를 쫓아 모두 산아래로 내려와 도가 넘치는 아침풍경들이다. 막 솟아오르는 햇님도 잠시 보고, 아쉬웠던 새해 일출의 기억을 떠올려본다. 오늘이 새해 첫날이었으면 더 좋았으련만… 낮은 곳으로 흘러 모인 물은 아이들에게도 최고의 선물! 상선약수가 아닐 수 없다. 사람만이 나이들수록 거꾸로, 낮은 … 상선약수 | 도가 넘치는 아침풍경 더보기

바로 본다! | 자세히 오래 천천히

바로 본다! 세상을 바로 본다는 건 참 쉬운 일이 아닌 것 같다. 어쩌면 죽을 때까지도 바로 보지 못할지도. 바로 보려면, 자세히 오래 보는 수밖에 달리 방법이 없을 것 같기도 하다. 자세히 오래 보면 보이고, 사랑하게 된다는 ‘풀꽃 시인‘의 혜안을 갖는다는 건 말처럼 쉬운 게 아닌 것 같기도 하다. 어제 동네한바퀴 아침 산책길에서 만난 채송화꽃들도 과꽃도 … 바로 본다! | 자세히 오래 천천히 더보기

되로 주고 가마니로 받는다 | 마당밭 감자밭

되로 주고 가마니로 받는다? 어제 오후 캐낸 마당밭 감자밭. 정말 되로 주고 가마니 이상으로 돌려주는 게 흙, 농사가 아닐까 싶다. 참 고마운 흙이다. 밤마다 내리던 비가 없어서인지 비구름 속에 있던 안개들이 모두 산으로 내려온 모양이다. 아침안개가 온동네 산에 자욱하다. 밤새 달맞이는 달님을 보려고 꽃을 피웠나보다. 피는 꽃이 있으면 지는 꽃도 있고, 조화를 위한 균형을 잃지 … 되로 주고 가마니로 받는다 | 마당밭 감자밭 더보기

극락 컴퍼니 | ‘주식회사 놀이’

  극락 컴퍼니. 하라 고이치. p263 “결국, 회사가 없기 때문이겠죠” 회사 근무의 양식미 “아니요, 사업을 일으키는 그런 거창한 게 아니라, 놀이말입니다. 회사놀이요.” 회사 이념? 꿈속의 이상. 오로지 꿈속의 이상을 끊임없이 추구해나가는 회사 고지식. 언제나 고지식하게 우리 고령자의 성실함을 소중하게 여기는 회사 도외시. 채산도, 효율도, 야심도 욕망도, 승리도 영예도, 면목도 체면도, 온갖 번뇌와 얽매임을 일단 도외시한다. … 극락 컴퍼니 | ‘주식회사 놀이’ 더보기

아침이면 비가 쉬는 시간 | 비갠후

어김없이 밤이면 비가 내리다가 아침이면 비가 쉬는 시간. 아침안개는 멀찌감치 물러가고 멀리 청화산과 문장대 구름 속으로 몰려간듯 하다. 연일 비가 오니 마당밭 오이도 쑥쑥. 잠자리도 비가 쉬는 시간 함께 쉬고 있고, 꽃을 열심히 준비하고 있는 달맞이는 아직 꽃은 없지만 위에서 보면 그 모양 그대로가 꽃모양이다. 이름만 달맞이인 ‘해맞이’꽃인 황금달맞이는 해님이 나오지 않아도 꽃을 피우려나… 여전히 … 아침이면 비가 쉬는 시간 | 비갠후 더보기

개봉박두 무릉도원 수영장 | 비개인 아침 풍경

밤마다 내리는 장마비가 아침이면 잠시 쉬는 시간인지 연일 비개인 아침 풍경. 하지만 구름 하늘엔 아직도 내려올 비가 한가득 남아 있는 듯 싶다. ‘운장대’ 구름은 더욱 짙어지고 일취월장, 달이 차듯 옥수수도 알을 채우고 있다. 호박꽃도 꽃이다! 이렇게 예쁜 꽃을 못생겼다면 말이 안 된다. 여름철 시골은 아이들의 천국. 이런 멋진 물놀이터가 있으니 아이들에겐 무릉도원이 따로 없다. 장대비가 … 개봉박두 무릉도원 수영장 | 비개인 아침 풍경 더보기

독서인간 | 책세상으로 가는 무지개 다리

독서인간. 차이자위안. p354 책과 독서에 관한 25가지 이야기 책은 영혼이 있는 사물이다. 모양이 있고, 색깔이 있고, 냄새가 있고, 체온이 있다. 또 친구가 있고, 애인이 있고, 집이 있고, 여정이 있다. 그리고 사상이 있고, 감정이 있고, 운명이 있고, 꿈이 있다. 책은 시시각각 진정한 애서가와 만나 의기투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이 작은 책은 일종의 실험이다…이것은 한 진실한 독서인이 … 독서인간 | 책세상으로 가는 무지개 다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