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자문은 한자 학습서가 아닙니다, 천자문은 고전입니다! | 천자문인문학

어린아이용 한자 학습서로 알았다가 큰코다친 셈이라고 할까요? <천자문>을 통해 한자를 공부를 해보겠다고 의욕적으로 도전한 사람치고 <천자문>을 완전히 독파한 사람을 필자는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천자문>을 제대로 공부하는 게 왜 이렇게 어려울까요? 이 책을 한자 학습서라고 생각하고 접근했기 때문입니다. <천자문>을 제대로 읽기 위해서는 이 책이 한자를 공부하는 교재라고 생각하는 잘못된 선입견을 버려야 합니다. 이 책을 동양의 신화•문명•역사의 … 천자문은 한자 학습서가 아닙니다, 천자문은 고전입니다! | 천자문인문학 더보기

“함”이 아니라 “하지 아니함”의 깊이를 추구하라 | 황금률, 사랑의 폭력!?

황금률! 사랑의 폭력?내가 원하는 것을 남에게 먼저 배풀라..이것은 매우 적극적인 사랑의 윤리처럼 들이지만 인류에게 크나큰 해악을 끼쳐온 기독교윤리의 병폐의 대표적 사례이다. 서구와 모든 제국주의적 행태가 이런 황금률로써 정당화되어 온 것이다. 우리가 깨달아야만 할 중요한 인간학적 사실은 아가페를 빙자한 사랑의 폭력에 대한 관한 것이다. “내가 원하는 것을 남에게 베풀지어다”가 아니라, “내가 원하지 않는 것을 남에게 베풀지 … “함”이 아니라 “하지 아니함”의 깊이를 추구하라 | 황금률, 사랑의 폭력!? 더보기

이곳은 쓰레기집하장이 아닙니다! | 영농폐비닐공동집하장

마을 영농폐비닐수거 공동작업하는 날. 아침 일찍 도착한 폐비닐수거차량에 맞추어 폐비닐분리수거작업을 시작. 시작하자마자 비닐더미 속에 숨겨겨 있던 쓰레기들이 수두룩하게 쏟아져 나옵니다. 폐비닐수거차량은 재활용처리될 수 있는 농업용 폐비닐만 수거해 가야하기에 산더미같은 공동집하장의 폐비닐들을 일일이 펼쳐서 폐비닐 분리수작업을 할 수밖에 없는 형편. 비닐더미 속에 숨겨진 부직포를 비롯한 농자재와 농약병을 포함한 온갖 쓰레기들을 분리하는 작업은 만만치 않습니다. 재활용 쓰레기로 … 이곳은 쓰레기집하장이 아닙니다! | 영농폐비닐공동집하장 더보기

원경선의 시 | 생명을 풀무질하는 농부

원경선의 시 사람이사유욕을 버리면오히려 부요해지는 신비가그의 시에 사무친다 사람이 사람과 더불어 사는아름다운 전설이 그의 시에메아리친다 원경선의 시 | 생명을 풀무질하는 농부 더보기

함께 먹고 살자! | 생명을 풀무질하는 농부

함께 먹고 살자!같이 알라고 같이 먹고 살자!사람이 사는 바르게 살려면 우선 먹는 문제에 구애받지 않아야 한다.바르게 살려면 제 손으로 먹을 것을 마련해야 한다.그러니 누구든지 오라!제 손으로 일해서 굶주림을 물리치려는 의지를 가진 사람들은누구든지 오라! 함께 먹고 살자! | 생명을 풀무질하는 농부 더보기

“나는 학급 규모가 큰 게 가장 해롭다는 사실을 알게 됐죠” | 모든 학생에게 개인맞춤 학습을!

“나는 학급 규모가 큰 게 가장 해롭다는 사실을 알게 됐죠” – 스티브 워즈니악 개인맞춤 학습! ‘작은학교’에서 마음만 먹으면 실천가능할 것 같은 해법이지만 여전히…공교육의 울타리 안에서는 넘어야 할 현실적 장벽들이 너무도 높기만 한 것 같네요. “나는 학급 규모가 큰 게 가장 해롭다는 사실을 알게 됐죠” | 모든 학생에게 개인맞춤 학습을! 더보기

“저도 형처럼 서당에 가서 공부할래요.” | 서당공부, 오래된 인문학의 길

첫 번째 이유는 학교공부는 재미없고 서당공부는 재미있을 것 같았기 때문이었습니다. 공부의 이유? ‘배움의 즐거움’이야말로 공부를 하는 가장 첫 번째 이유일 것입니다. 하지만 아이들에게 배움의 즐거움을 일깨우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학교교육의 가장 큰 숙제가 아닐까 싶네요. 오히려 ‘배움의 고통’을 안겨주는 학교가 아닐런지….오래된 서당공부에서 그 어려운 숙제에 대한 실마리를 찾아볼 수 있지 않을지…획일적 교실수업이 아닌 개인별 맞춤수업 … “저도 형처럼 서당에 가서 공부할래요.” | 서당공부, 오래된 인문학의 길 더보기

온고이지신 가이위사의(溫故而知新 可以爲師矣) | 배움의 열정이야말로 참다운 스승의 덕목이다!

우리들은 으레 ‘온고이지신’이라고 하면 전통과 현대, 과거와 현재의 퓨전같은 것을 떠올립니다. 하지만 공자는 ‘누가 스승이 될 만한가?’라는 문제의식에서 ‘온고이지신’이라는 말을 했습니다. ‘배우고 때때로 익히면 즐거지 아니한가?’ 배움의 즐거움이 없는 학교교육! 배움의 즐거움과 배움의 열정을 되살려줄 수 있는 스승이 그 어느때보다 절실한 시대. 오래된 ‘서당공부’에서 찾은 가르침의 지혜를 되새겨보게 만드는 구절들입니다. 온고이지신 가이위사의(溫故而知新 可以爲師矣) | 배움의 열정이야말로 참다운 스승의 덕목이다! 더보기

대지의 저주받은 사람들 | “대지의 저주받은 사람들이여 일어서라!”

대지의 저주받은 사람들. 프란츠 파농. 365쪽 파농이 <대지의 저주받은 자들> 전체를 통하여 말한 것은 제3세계가 존재해야 할 방식에 대한 원칙의 천명이었다…인간과 휴머니즘에 관해 쉴 새 없이 이야기하면서 세계 도처에서 인간을 말살해온 서구 식민주의의 방식을 제3세계가 모방해서는 안된다고 파농은 역설한다. 그리고 제3세계의 문제는 “다른 대륙의 다른 시대의 사람들에 의해 설정되었던” 사회주의와 자본주의 사이의 선택의 문제도 아니라는 … 대지의 저주받은 사람들 | “대지의 저주받은 사람들이여 일어서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