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uter & Thinker | 토요방과후 컴퓨터 교실 단상

Computer vs Thinker 대신 Computer & Thinker! 컴퓨터(Computer)가 제 아무리 빠르고 정확하다고 해도 절대 못하는 것은 생각, 당연히 컴퓨터에게 필요한 것은 생각하는 사람(Thinker)! 아이들이 훌륭한 ‘Thinker’로 자라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컴퓨터교실을 꿈꿔보지만 ‘생각’을 가르친다는 건 스크래치 블록코딩을 가르쳐주는 것보다 훨씬 어려운 일일 수밖에 없습니다. 요즘 아이들은 저마다 ‘손 안의 컴퓨터’인 스마트폰을 들고 다니지만, … Computer & Thinker | 토요방과후 컴퓨터 교실 단상 더보기

작은학교 큰행사 | 2019 화북중학교 학교교육 설명회

‘모든 씨앗에는 꽃이 잠자고 있습니다‘ 중학교 ‘학교교육 설명회’ 참석할 겸 잠깐 둘러보는 ‘장터’ 풍경들.. 예전이나 지금이나 겉모습은 그대로, 옛추억 그대로인 풍경들이 곳곳에 남아 그리운 마음을 달래줍니다. 하지만 변함없는 겉모습과 달리 가장 큰 변화는 시골의 학교들이 아닐까 싶습니다. 전교생 20명! 학교의 큰 행사라지만 조촐한 학부모님들의 모임으로 이어지는 학교교육 설명회. 향긋한 다도 체험 시간도 가지도 새단장한 교실 … 작은학교 큰행사 | 2019 화북중학교 학교교육 설명회 더보기

따로 또 같이 | 먼 길이 아닌 즐거운 등교길

따로 또 같이! 한동네 언니동생들의 학교가는 풍경이 정겹습니다. 학년별로 자연스레 짝을 맞추어 가는 모습을 보니 역시 ‘친구가 최고’인가봅니다. 바로 앞 빠른 찻길을 놔두고 초등학교를 거쳐 계석동 동네길로 다니는 아이들에게 가끔씩 ‘먼길’을 돌아가는 이유를 물어보면 “이 길이 빨라요!” 라는 엉뚱한 대답이 돌아오곤 하던 기억을 돌아보면, 빠른 길이 아니라 초등학교의 즐거운 추억 때문은 아닐까 싶네요. 아이들에겐 빠른 … 따로 또 같이 | 먼 길이 아닌 즐거운 등교길 더보기

2019 화북중학교 입학식 | 학생 반 선생님 반

겨울방학, 봄방학 마치고 입학식으로 새학교 새학기를 시작하는 아이들. 입학생 5명! 전교생 20명! 이젠 낯익은 작은학교의 입학식이 자연스럽기만 합니다. 반갑게 맞아주는 언니오빠들도 있고 입학생 이름을 한 명 한 명 불러주는 교장선생님도 계시고. 조금만 과장하면 선생님 반, 학생 반! 솔과 해, 언니동생이 함께 하는 행복한 학교생활을 시작하길 기대해봅니다. 2019 화북중학교 입학식 | 학생 반 선생님 반 더보기

작은학교 아름다운 졸업식 | 배움의 즐거움을 찾아라

2019년 화북초등학교 제 74회졸업식. 지금은 비록 작은학교지만, 장구한 학교의 역사가 바로 와닿는 졸업식 횟수입니다. 졸업생 6명! 그 중 한 명은 이민으로 참석을 못해 졸업식장의 졸업생은 5명. 행사 시작과 함께 작은학교만의 ‘진풍경’이 펼쳐집니다. 지루할 만큼 이어지는 상장과 장학금이 수여식에 단상을 연이어 쉴틈도 없이 오르내리는 졸업생들의 양손엔 상장과 장학증서가 차곡차곡 쌓여갑니다. 송사와 답사, 북받치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 작은학교 아름다운 졸업식 | 배움의 즐거움을 찾아라 더보기

‘제멋대로’ | 방과후 컴퓨터교실

텅빈 운동장과 함께 시작하는 컴퓨터교실.   여전히 ‘제멋대로’인 로봇! ‘생각대로’는 여전히 어렵기만 합니다. 그래도 ‘제멋대로’인 청소로봇들이 더 큰 웃음을 줍니다. ‘제멋대로’ 로봇이 웃음을 주는 것처럼, 아이들도 어른들 생각대로 아닌 아이들 제멋대로 살아갈 수 있다면 평생 웃음꽃을 피울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구준소기 https://scratch.mit.edu/projects/276509534/ 청소로봇재민 https://scratch.mit.edu/projects/276447217/ 기홍청소기 https://scratch.mit.edu/projects/276458477/ 성용 https://scratch.mit.edu/projects/276456725/ 청소로봇 ho-ha  https://scratch.mit.edu/projects/276443901/     ‘제멋대로’ | 방과후 컴퓨터교실 더보기

‘생각대로’ | 방과후 컴퓨터교실

차소리도 인적도 드문 문장대야영장 산책로 여전히 두터운 얼음의 한겨울 풍경이지만 겨울햇살만큼은 따사롭기 그지 없습니다. 게이트볼 구장에선 ‘여럿이함께’ 따스한 겨울햇살과 함께 운동을 즐기시는 어르신들이 부럽기도 합니다. 점심시간 마치고 시작하는 컴퓨터교실. “로봇이 ‘제멋대로’ 움직여요!” ‘생각대로’ 로봇이 움직이게 만들기가 쉽지가 않나봅니다. 로봇은 ‘제멋대로’가 아니라 ‘생각대로’ 움직인다는 걸 제대로 알아채고 나니 갑자기 ‘생각’이 어렵나봅니다. 내일은 더 나은 생각으로 ‘생각대로’ … ‘생각대로’ | 방과후 컴퓨터교실 더보기

작은 학교 큰 잔칫날 | 2018 화북중학교 용유제

오늘은 작은학교 큰 잔칫날! 화북중학교 가을축제 ‘용유제’ 전교생 19명! 개막식은 넓은 운동장 대신 교실 ‘뒷뜨락’이 오히려 안성맞춤입니다. 공연시작 전 둘러보는 작품전시회. 글은 물론이요, 그림까지 솜씨가 보통이 아닙니다! 축제 시작! 노래부르고 춤추고 연극도 하고 연주도 하고… 행운권추첨시간! 학부모,선생님, 학생들 모두에게 골고루 선물까지.. 마지막 마무리는 맛있는 오뎅 파티로. 엄마 아빠 할머니 할아버지 선생님 모두가 행복한 시간을 가져봅니다. 작은 학교 큰 잔칫날 | 2018 화북중학교 용유제 더보기

반응형 교실 | 방과후컴퓨터교실

‘반응형 웹(Responsive Web)에서 반응형 배움(Responsive Learning)으로’ 가르치려들지 말고 반응하라. ‘반응형웹 홈페이지 만들기‘ 방과후컴퓨터교실을 마치며 잠시 드는 생각 하나. 요즘 아이들에게 필요한 건, 획일적  틀에 갇힌 배움보다 개별적 존재로서 배움의 즐거움을 스스로 찾아갈 수 있는  ‘반응형 교실’이 아닐까 싶다. “네가 한 짓이 곧 내가 한 짓이다.” 반응형 교실 | 방과후컴퓨터교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