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 홍두깨 소리 | 화북면민 체육교실

화북면민을 위한 무료 체육교실. ‘한밤에 학생수련원 간다’는 아닌 밤중 홍두깨 소리 같은 이야기와 함께 찾은 상주학생수련원, 홍두깨 소리 같은 풍경이 펼쳐져 있습니다. 탁구장과 배드민턴 세트가 갖추어진 실내체육관으로 변신한 모습에 눈이 휘둥그레집니다. 떡 본 김에 제사 지낸다고, 아이들과 탁구도 치도 배드민턴도 치고. 오랜만에 땀방울까지 흘려봅니다. 친절한 선생님의 개인교습까지.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생활체육을 즐길 공간이 … 한밤중 홍두깨 소리 | 화북면민 체육교실 더보기

도장산 부녀산행 | 미(美)는 그 진가를 감상하는 사람이 소유한다

길을 몰라 산등성을 오르락내리락 하다 싱겁게 끝나버렸던 도장산 부녀산행의 기억을 잊지 못하던 아빠와 솔. 아빠의 사전답사 후 다시 한 번 제대로 산을 올라본다. 도리깨질로 들깨 타작이 한창인 할머니! 한가로운 연휴기간이지만, 시골 어머님들의 수확의 손길은 분주하기만 하다. 산길을 오르자마자 마을 산제당으로 보이는 자그마한 집(?) 한 채가 보이고, 산길 옆엔 간벌한지 오래되어 보이는 나무토막들마다 이름모를 ‘구름버섯’들이 즐비하다. 가파른 산길을 … 도장산 부녀산행 | 미(美)는 그 진가를 감상하는 사람이 소유한다 더보기

천하 복지 우복동? | 산수보다 인심 먼저

구름 몇 점 없는 맑은 가을 하늘을 보며 오후  잠시 다녀온 견훤산성 산행산책길. 큼지막한 소 한마리가 누워있는 모양새가 한눈에 들어온다. 어김없이 우복동 전설이 눈앞에 펼쳐진다. 청화산, 도장산, 속리산으로 둘러싸인 첩첩산중의 우복고을. 이중환이 택리지에서 사람의 살 만한 곳의 조건으로 지리, 생리, 인심, 산수 모두 잘 갖춘 천하의 복지(福地)라 이야기한 곳이 바로 우복동이라, 빼어난 산수가 온사방으로 병풍처럼 … 천하 복지 우복동? | 산수보다 인심 먼저 더보기

2017 제1회 상주 문장대 오미자 축제

문장대 야영장에서 열린 제1회 상주 문장대 오미자 축제. 동네 아주머니들은 손님맞이 식당을 열고 동네마다 행사장 직판장을 준비하고 화북면 우복고을 주민들이 모두 모여 준비한 상주 문장대 오미자 축제. 풍물놀이패의 식전 공연으로 시작. 뽀빠이 아저씨의 사회로 어른들 잔치가 벌어지고 무대 바로 뒷편에서는 아이들끼리 모여 신나게 한바탕 놀아본다. 2017 제1회 상주 문장대 오미자 축제 더보기

제11회 화북면민체육대회 | 조선십승지, 우복고을

조선십승지, 우복고을.  택리지를 만든 이중환이 조선팔도를 돌아보고 찾아낸 천하명당 우복동이 자리한 화북면.  스스로 호를 ‘청화산인’이라할만큼 사람이 살기에 가장 이상적인 곳이라고 생각했던 동네다. 면민체육대회를 위해 온동네 사람들이 모이고나니 그 넓은 화북중학교 운동장도 꽉 찬다. 단축마라톤을 시작으로, 이어진 힘겨루기 시합. 우승은 힘센 남자들을 거뜬히 물리친 여자들의 차지! 농촌의 미래도 우먼파워시대가 되나보다. 투호경기, 쉬워 보이지만 욕심처럼 쉽게 들어가지 않는다. … 제11회 화북면민체육대회 | 조선십승지, 우복고을 더보기

밤티재 터널공사 주민설명회 | 궁하면 통한다?

마당밭 농사 준비를 해야한다는 어머님 말씀에 마당으로 나와 거름 뿌리고 삽을 들고 땅을 파기 시작하자마자 갑작스레 찾아온 시골 친구들. 덕분에 금새 일이 끝난다. 거름은 이웃집에서 가져다 주고, 일손은 친구들이 도와주니 작은 마당밭 농사지만 농삿일이 술술 풀린다. ‘짧은’ 일이지만 잠시 땀 흘리고 난 뒤, 뒷마당 냉이 캐서 점심은 ‘냉이라면’으로 봄맛을 음미하니 마음까지 개운해진다.  ‘백짓장도 맛들면  낫다’라지만 힘든 농삿일도 … 밤티재 터널공사 주민설명회 | 궁하면 통한다? 더보기

작은학교 입학식의 작은 소동? | 정책 따로 행정 따로

10시 30분 중학교 입학식에 앞서 잠시 들른 면사무소. 담당공무원에게 며칠 전 알게 된 인구증가시책 지원금 지급 신청 문의와 함께 관련 사항을 전입신고시에 미리 알려줘야 하는 게 아니냐 가벼운(!) 민원제기를 하자, 돌아오는 뜻밖의 대답? “저희는 잘 하고 있는데요!” 단지 담당자가 바뀌면서 전에는 홍보가 잘 안되었던 것 같지만 이렇게라도 알게 되었으니 잘 된 것 아니냐는 황당한 답변이 … 작은학교 입학식의 작은 소동? | 정책 따로 행정 따로 더보기

3·1절 마을 추모제 | 이제는 ‘기억’에서 ‘기록’으로

아침 일찍 ‘우복동사랑방’ 밴드로 전해오는 3·1절 추모제 소식 속 ‘차례상’에 궁금증이 앞서 달려가 보니 온동네 어른들이 다 모여계신다. 흔한  3·1절 기념식이 아니라 의병 활동을 하다 돌아가신 마을의 선열들을 기리기 위한 추모제례가 이어진다. 추모제례를 통해 비로소 이강년 장군을 알게 되니 지역주민의 자부심이 절로 솟아난다. 다만, 7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는 추모제가 전통유교식제례에 따른 형식이 앞서다 보니 정작 추모제를 통해 … 3·1절 마을 추모제 | 이제는 ‘기억’에서 ‘기록’으로 더보기

2017년 인구증가 목표: 100명? | 화북면 인구증가시책

화북면 인구 및 세대 감소현황:  2015년 844세대 1681명에서, 2016년 843세대 1659명으로. 2017년 인구증가 목표는 100명! 여기저기 경치 좋은 곳마다 생겨나는 팬션들과 휴가철마다 찾는 이들은 많아졌지만, 정작 마을 인구는 줄어들고 있는 ‘과소화’가 명확한 수치에서 드러난다. 그런데, 인구증가시책으로 추진하고 있다는 지원금 지급 소식을 동네 ‘새마을지도자’에게 전해듣고 확인을 해보니, 전입 후 6개월 경과하면 1인당 20만원이 지급에, 학생의 경우는 … 2017년 인구증가 목표: 100명? | 화북면 인구증가시책 더보기

오십보 백보? | 생수공장 재허가!

생수공장 재허가 최종 결정 소식에 걱정이 앞서는 건 지나친 기우일까? 1일 취수량 780톤에서 500톤으로 취수량 감량으로 재허가, 그리고 지하수 변화량 측정용 관정 추가 설치와 측정결과 공개 조건으로 재허가 합의? ‘오십보백보? 조삼모사?’가 먼저 떠오른다. 취수량 감량이라지만 기존 실제 취수량이 그대로 유지된 재허가로 지하수 고갈 피해들은 여전할 듯. 마을 어른들의 재허가 반대의 바램은 뒷전으로 밀려나고 생수공장의 바램이 이루어진 … 오십보 백보? | 생수공장 재허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