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신우일신? | 동네한바퀴

밤나무 그늘이 시원한 헌집 풍경 어느새 지붕까지 올라간 절집 새집 풍경 그리고 오래된 동네 골목길 풍경들.. 정중동! 변함없는듯한 풍경들… 하지만 벌써 웃자란 옥수수처럼 하루하루 달라지는 동네풍경들입니다. 같은 나무 같은 자리지만 밤꽃도 새롭고 모양은 똑같지만 새로나온 새싹도 다르고 하루하루 다른 일상의 작은 모습을 느낄 수 있는 여유를 잃지 않는 것이야말로 삶의 큰 기쁨이 될 수 있지 … 일신우일신? | 동네한바퀴 더보기

열다섯 시집살이 시작, 구십 평생을 함께 | 집도 사람도 나이를 함께 먹는다

열다섯에 시집와서 구십 평생을 한결같이 살아오셨다는 동네 할머님댁에 ‘볼 일’ 겸 동네한바퀴 산책겸 잠시 들려봅니다. 골목 안쪽에 위치한 집, 한눈에 봐도 할머니와 함께 나이를 먹어가고 있는 게 보입니다. 90 넘으신 나이에 여전히 밥이며 빨래며 농사일까지 하신다고 하니 대단하십니다. 심지어 버섯 따러 산에도 올라가시니… ‘아프지 말고 건강하세요’라고 말씀드려보지만, 여기저기 안 아프신 곳이 없다시면서도 오히려 건강 잘 … 열다섯 시집살이 시작, 구십 평생을 함께 | 집도 사람도 나이를 함께 먹는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