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씨앗에는 꽃이 잠자고 있습니다 | 2018 화북중학교 학교설명회

작지만 낯익은 글귀가 눈에 쏙 들어오는 설명회장 입구. “모든 씨앗에는 꽃이 잠자고 있습니다.” 14명에서 16명으로, 다시 19명으로! 학생수만큼 늘어나 학부모들로 설명회장도 북적거린다. 씨앗속에 모든 꽃들이 저절로 잠에서 깨어나지 않듯, 아이들의 꿈도 저절로 피어나지 않는다는 걸 잠시나마 모두 함께 되새겨 볼 수 있는 시간이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모든 씨앗에는 꽃이 잠자고 있습니다 | 2018 화북중학교 학교설명회 더보기

아이보다 부모 먼저! | 학교교육 설명회 및 학부모교육

급식체험과 함께 하는 학교교육 설명회. 아이들과 함께 점심 식사를 마치고 도서관 강당으로. 전교생 48명! 숫자로 한 눈에 보이는 배움이 즐겁고 나눔이 행복한 작은학교. 아이들에게는 학교운동장이 넓기만 하다. 학교 운동장에서 신나게 노는 아이들을 보며 잠시 학부모 교육으로 진행된 ‘감정코칭’ 특강 시간의 강사님 말씀을 떠올려본다. 아이들의 감정코칭을 위해서 부모 자신의 감정코칭이 먼저! 자식 공부보다 중요한 부모 공부! … 아이보다 부모 먼저! | 학교교육 설명회 및 학부모교육 더보기

온고지신 | 화북중학교 2학기 학교설명회

언제 보아도 그림같은 아침풍경을 보며 잠시 돌아보는 지난 하루. 어제 오후에 있었던 중학교 학교설명회. 학생수나 교직원 수나 비슷비슷, 명확한 숫자로 작은학교가 한눈에 보인다. 학부모와 학생, 선생님들 모두 함께 좋은 좋은 강연까지 나름 알찬 시간을 가져본다. 그런데 설명회 유인물에 소개된 학교 연혁이 잠시 눈에 거슬린다?  족구대, 농구대, 철봉 교체에 학교 도색작업까지! 요즘은 다들 새 것만 좋아하다보니 … 온고지신 | 화북중학교 2학기 학교설명회 더보기

화북중학교 학교설명회 | 모든 씨앗에는 꽃이 잠자고 있습니다

화북중학교 학교설명회.  1학년 9명, 2학년 4명, 3학년 3명, 전교생 16명인 작은학교이다보니 하나둘 모여든 학부모들도 열명이 넘지 않는 작은모임이 된다. 모든 씨앗에는 꽃이 잠자고 있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농촌의 작은학교는 ‘마을의 꽃’이기도 하다. 도토리 한 알 속에 든 아름드리 참나무처럼 작은학교의 꿈도 활짝 피어나길 바래본다. 꿈을 쫓는 자는 어느새 그 꿈과 닮아간다 다만, 때마침 만난 책 속의 글귀가 긴 … 화북중학교 학교설명회 | 모든 씨앗에는 꽃이 잠자고 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