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도 형처럼 서당에 가서 공부할래요.” | 서당공부, 오래된 인문학의 길

첫 번째 이유는 학교공부는 재미없고 서당공부는 재미있을 것 같았기 때문이었습니다. 공부의 이유? ‘배움의 즐거움’이야말로 공부를 하는 가장 첫 번째 이유일 것입니다. 하지만 아이들에게 배움의 즐거움을 일깨우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학교교육의 가장 큰 숙제가 아닐까 싶네요. 오히려 ‘배움의 고통’을 안겨주는 학교가 아닐런지….오래된 서당공부에서 그 어려운 숙제에 대한 실마리를 찾아볼 수 있지 않을지…획일적 교실수업이 아닌 개인별 맞춤수업 … “저도 형처럼 서당에 가서 공부할래요.” | 서당공부, 오래된 인문학의 길 더보기

아이들을 보는 눈 | 2019 화북초등학교 학교교육 설명회

샛노란 꽃다지가 활짝 피어난 꽃길따라 간 학교교육설명회! 학부모보다 선생님이 훨씬 더 많은 문장관! 들꽃처럼 작지만 아름다운 ‘작은학교’의 모습은 한결 같습니다. 전교생 37명, 교직원 31명! 새로 오신 교장선생님의 인사말씀 ‘아이들을 보는 눈’을 통해 더욱 아름다워질 작은학교의 모습이 기대됩니다. 그리고 학부모회장님의 ‘엄청난’ 기증도서로 풍성해질 학교도서관과 함께 ‘책읽는’ 아름다운 작은학교의 모습도 하나 덧붙이고, 아름다운 작은학교의 모습에 왕성한 ‘독서동아리’ … 아이들을 보는 눈 | 2019 화북초등학교 학교교육 설명회 더보기

들뢰즈와 가타리를 통해 유아교육 읽기 | 감응의 교육

들뢰즈와 가타리를 통해 유아교육 읽기. 리세롯 마리엣 올슨. p 이 책은 현대 교육개혁 속에 만연한 담론들에 대한 비판적 시각을 담고 있다. 표준화/시험과 같은 절차들을 비판한다. 지식을 안정적이며 규정되어 있고 전수해야 할 것으로 간주하면서, 이러한 지식을 평가하는 방법으로 결과물을 우위에 두는 도구적 합리성을 비판한다. 근대 학교교육. 학교교육이 발전해온 역사를 되돌아보면, 지난 50년간의 유아교육을 포함하여 근대 학교교육은 … 들뢰즈와 가타리를 통해 유아교육 읽기 | 감응의 교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