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갑자기, 책방을 | 대단한 것 없는, 하지만 하나뿐인 유일한 동네책방 이야기

어느 날 갑자기, 책방을. 김성은. 234쪽. 제대로 시간을 보냈다고 느껴지니 드디어 이 동네에서 무얼 할 마음이 생겨났다. 서울이 아닌 여기에서도 ‘책방’을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내게 동두천은 더 이상 갑자기 뚝 떨어진 낯선 지역이 아니라, 아주 조금씩 정을 붙여가며 살게 된 동네가 되어가고 있었기 때문이다. 떠나고 싶던 곳이 머무르려는 곳으로 바뀌는 모습을 목격하던 시기였다. 책에 … 어느 날 갑자기, 책방을 | 대단한 것 없는, 하지만 하나뿐인 유일한 동네책방 이야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