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학교 가는 길 | 아침 글밥 하나

주말학교 가는 길. 도시는 아직 이른 시간이라 차없는 거리는 발길이 드물다. 솔이는 주말학교 가고, 잠시 이른 아침 손님없는 찻집에서 잠시 아침 글밥을 챙겨본다. 변화를 기대하기는 점점 더 불가능하다…그럼에도 변화를 만들어내야 하는 것이 삶의 의미일지도. 다시 반복하는 것은 실패한 것을 제대로 하고, 잃어버린 기회를 찾는 것? 삶이란 어쩌면 끝없는 반복일지도, 어제 실패한 것들을 제대로 하기 위한 … 주말학교 가는 길 | 아침 글밥 하나 더보기

주말학교로, 도서관으로 |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주말학교를 위해 찾은 파주집에서 전철 타고 내려 ‘차없는 거리’를 지나 솔이는 ‘주말학교’로, 교실은 멋진 한옥교실, 수업은 자신의 이야기를 ‘예술로 말하기’? 요즘처럼 ‘남의 이야기’가 넘쳐나는 연결의 시대에 나의 이야기를 하려면, 자주 스마트폰도 TV도 끌 수 있는 용기 아닌 용기도 필요할 것 같다. 솔이는 주말학교로, 엄마아빠 해는  바로 앞 정독도서관으로. 멀리 있는 참새방앗간에 와본다. 책 속에 길이 … 주말학교로, 도서관으로 |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