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앗간 풍경 | 나락이 거꾸로 올라가서 쌀로 내려온다!

쌀방아 찧는 날, 아침 일찍 찾은 쌀방앗간. 요란한 기계소리와 함께 지게차가 왔다갔다. 800kg! 나락 10 가마니 짜리 커다란 포대자루를 사람이 들 수 없으니기계힘을 빌릴 수밖에. 커다란 포대자루를 지게차로 들어올리니 자루 밑으로 나락이 쏟아져 내리고, 쏟아진 나락이 거꾸로 올라갔다 쌀로 내려오고, ‘톤백’이라 불리는 나락 가마니가 이 모든 낯선 풍경을 담아내고 있습니다. 방앗간 풍경 | 나락이 거꾸로 올라가서 쌀로 내려온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