헛농사가 되어버린 고추농사?|동네 이야기

아로니아 따고 돌아오신 어머니께서 들려주시는 동네이야기 하나. 요즘 고추값이 만이천원이니 만오천원이니 하는데, 칠천원에 장사꾼에 팔고서 어머니에게 혼나고, 스스로도 억울해서 울고 술먹고 토하고, 했다는 동네 젊은 농부 이야기를 해주시는데. 애써 농사지은 데 헛농사가 된 셈이니, 남 얘기처럼 들리지 않으니 마음이 아파오고… 학교에서 배웠던 역사공부, 도덕공부를 헛공부로 만들고 있는 「금강」의 싯구절을 위로 삼아 잠시 되새김질해본다. 해월은, 1898년 … 헛농사가 되어버린 고추농사?|동네 이야기 더보기

절임배추 사세요! | 농사꾼보다 먼저 장사꾼이 되라

산성 고랭지 절임 배추 20kg / 35,000원(배송비 포함) / 김광희(010-2997-8779) 요즘 시골에선 농사일보다 장사일이 더 중한 일이 되어 버린지 오래다. 동네 배추밭은 속이 꽉찬 배추들로 알찬 수확의 손길을 기다리지만, 수확보다 중요한 어려운 판매작업을 위해 농부님들의 마음도 더욱 분주하기만 하다 . 한해 동안 아무리 열심히 잘 지은 농사도 제값 받지 못하면 말짱 도루묵이니, 요즘 농부님들은 농사꾼보다 먼저 장사꾼이 … 절임배추 사세요! | 농사꾼보다 먼저 장사꾼이 되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