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화북중학교 입학식 | 학생 반 선생님 반

겨울방학, 봄방학 마치고 입학식으로 새학교 새학기를 시작하는 아이들. 입학생 5명! 전교생 20명! 이젠 낯익은 작은학교의 입학식이 자연스럽기만 합니다. 반갑게 맞아주는 언니오빠들도 있고 입학생 이름을 한 명 한 명 불러주는 교장선생님도 계시고. 조금만 과장하면 선생님 반, 학생 반! 솔과 해, 언니동생이 함께 하는 행복한 학교생활을 시작하길 기대해봅니다. 2019 화북중학교 입학식 | 학생 반 선생님 반 더보기

2018 화북중학교 입학식 | 풍선 하나 사람 하나

입학식과 함께 학부모총회가 있다는 안내메시지에 찾은 화북중학교. 신입생 8명! 2학년 7명, 3학년 4명! ‘작은학교’가 시끌벅적해질 것 같다. 2, 3학년들이 신입생 환영 공연으로 준비한 연주와 댄스와 함께 입학식이 시작된다. 신입생과 재학생의 맞절인사! 중학교에서 다시 만난, 서로 반가운 얼굴들엔 웃음이 가득하다. 학생, 학부모, 선생님 모두 하나씩 풍선에 저마다의 소망을 적어본다. 모두 함께  운동장으로 나가 풍선날리기로 졸업식을 마무리. … 2018 화북중학교 입학식 | 풍선 하나 사람 하나 더보기

작은학교 입학식의 작은 소동? | 정책 따로 행정 따로

10시 30분 중학교 입학식에 앞서 잠시 들른 면사무소. 담당공무원에게 며칠 전 알게 된 인구증가시책 지원금 지급 신청 문의와 함께 관련 사항을 전입신고시에 미리 알려줘야 하는 게 아니냐 가벼운(!) 민원제기를 하자, 돌아오는 뜻밖의 대답? “저희는 잘 하고 있는데요!” 단지 담당자가 바뀌면서 전에는 홍보가 잘 안되었던 것 같지만 이렇게라도 알게 되었으니 잘 된 것 아니냐는 황당한 답변이 … 작은학교 입학식의 작은 소동? | 정책 따로 행정 따로 더보기

학부모로 복학한 시골학교 | 작은 학교가 아름답다

두근두근 설레이는 마음으로 시작된 아빠의 시골학교. 전학으로 졸업을 하지 못한 아빠를 대신해서 아이들의 전학으로 졸업을 이어가게 될 줄이야! ‘귀한 선물’이라며 솔과 해를 반겨주시는 교장선생님의 뜨거운(!) 환대가 엄마아빠에게도 반갑고 고맙기만 하다. 담임선생님들과 함께 아이들 교실로 들어서자, 낯익은 친구들도 반갑게 맞이해준다. 낯선 새학교로 전학왔다기보다는 친한 시골친구들 학교로 놀러온 듯한 기분이다. 곧이어 이어진 입학식 행사에서는 시골학교에서만 볼 수 … 학부모로 복학한 시골학교 | 작은 학교가 아름답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