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점의 말들 | 이상한나라의헌책방, 책방지기의 독서노트

서점의 말들. 윤성근. 229쪽. “다 똑같이 생긴 것 같지만 그 많은 책이 서로 흉내 내지 않고 모두 다른 내용을 담고 있거든. 멋지지 않니?” 서점은 아주 묘한 장소다…서점은 온갖 것을 다 품고 있는 장소다. 서점의 말들, 서점이 들려주는 소리에 가만히 귀 기울이면 서점은 그 모든 이야기들을 하나씩 꺼내 놓는다. 서점이란 무언가를 ‘사러’ 가는 곳이라기보다 그 무언가를 … 서점의 말들 | 이상한나라의헌책방, 책방지기의 독서노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