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말 고운말 | 마음의 그릇

말은 바로 사람이다 외모도 중요하지만 사람의 실존적 존재를 현실에서 구체화시켜주는 것이 말이다. 단순히 의사표현과 소통의 수단을 넘어 마음을 담고있는 그릇이기도 하다. 자칫 영어교육의 열풍속에 소홀해져가는 우리말 ‘제대로’ 말하기의 중요성을 일깨우며 ‘말하기교실’을 통한 살아있는 언어교육에 대한 훌륭한 경험담과 방법을 들려주는 <주목받는 아이는 말하는 것부터 다르다>는 올바른 언어습관을 길러줄 수 있는 훌륭한 자녀교육 지침서이다. 맑고 고운 소리 … 바른말 고운말 | 마음의 그릇 더보기

동네 한바퀴 | 봄이 오는 소리

From 봄이오는소리 From 봄이오는소리 차가운 겨울바람에 베란다에 꽁꽁 묶여있던 키티 자전거가 따스한 햇살과 함께 찾아드는 봄소식에 기지개를 펴고 바깥바람을 쐬러 나간다. 아직 바람이 차갑기 하지만 봄의 따스함을 예감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아침 햇살이다. 오랜만에 ‘동네 한바퀴’를 나서지고 하니 아이들이 더 신나한다. 겨우네 집안에 꽁꽁 묵여있던 아이들의 동심도 이제 넓은 들판이 펼쳐진 바깥으로 나가고 싶은 마음이야 당연할 … 동네 한바퀴 | 봄이 오는 소리 더보기

재롱잔치 | 마음의 거울

From 재롱잔치 From 재롱잔치 From 재롱잔치 From 재롱잔치 2008년의 마지막 휴일을 한해를 보내며 가진 행사들가운데 가장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안겨준 행사로 마무리 할 수 있게 해준 솔이의 유치원 재롱잔치! 부쩍 자라난 아이의 멋진 재롱을 보고 있노라니 감회가 새롭기도 하고, 아이들을 가르치려고만 하는 어른들이 오히려 아이의 마음을 배운다는 어느 엄마의 육아경험담이 남의 얘기같지 않다. 잃어버린 동심의 … 재롱잔치 | 마음의 거울 더보기

얘들아 놀자 | 겨울나기

From 얘들아놀자 From 얘들아놀자 From 얘들아놀자 파주 벌판의 매서운 겨울바람이 다시 돌아왔다. 벌써 아이들의 겨울나기도 실내놀이터에서 시작되었다. 텅빈 들판은 이제 겨울바람의 놀이터가 되버렸다. 텅빈 들판을 차지하고 뛰어놀던 아이들의 그림자들은 모두 차가운 콘크리트벽속으로 모여 들었다. 문명의 이기가 바꾸어 놓은 세상 풍경이다. 갑자기 요즘 솔과 해가 즐겨보는 피터팬 DVD속의 어른이 되기 싫어하지만 결국 어른이 되어버리는 웬디가 피터팬의 … 얘들아 놀자 | 겨울나기 더보기

네버랜드 | 생각의 울타리가 없는 나라

  From 동네한바퀴 어른이 된다는 건 생각의 자유를 시간과 함께 길들여지는 익숙해지는 통념과 습관이란 울타리에 가두는 과정이기도 하다. 아이들의 무한한 상상력은 네버랜드를 떠나는 순간, 상상을 벗어난 눈앞에 보이는 세상속에 갇혀버린다. 그리고 그 첫번째 울타리를 만들어주는 것이 바로 아이들에게 무한한 상상의 나래를 키워주려는 부모이기도 하다. From 동네한바퀴 네버랜드 | 생각의 울타리가 없는 나라 더보기

한가위 | 늦더위 맞이

From 늦더위 맞이 짧은 연휴로 도로에서 보낸 시간이 유난히 길었던 추석맞이가 되었다. 한가위란 말이 무색할 정도로 유난히 기승을 부리는 더위는 색다른 추석놀이를 만들어 준다. 개울가에서 때 아닌 물놀이는 솔이에겐 더없이 풍성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엄마아빠의 어릴적 풍경과는 사뭇 달라졌지만 아이들에겐 명절은 언제나 큰 행복을 안겨주나보다. 한가위 | 늦더위 맞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