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ALT 한강요트대회 & 태권자매

아빠는 요트시합, 엄마랑 솔과 해는 태권도 행사장으로. 항상 함께 하던 주말가족시간이 모처럼 나뉘어진다. 아침일찍 요트장으로 출발하는 아빠에게 1등하고 오라 열렬한 응원을 해주는 솔과 해, 그리고 1등 상금(!)을 당부하던 엄마. 열렬한 응원과 신신당부에도 불과하고 시합 결과는 종합성적 6위로 아이들에겐 실망(!)스런 성적이었지만 얼떨결에 만들어진 새로운 팀으로 당일치기 연습과 실전으로 치른 시합치곤 분발한 시합. 시합전 짧은 첫 팀연습 … 2013 ALT 한강요트대회 & 태권자매 더보기

가족세일링 | 가족의 달

두 차례 운동회로 바빴던 한 주를 보내고, 바람좋은 신바람 세일링과 함께 크루저 세일링의 새로운 경험까지 가족세일링을 본격적으로 재개한다. 평소 운동부족의 엄마아빠에겐 힘겨운 한 주, 아이들에겐 더없이 신나는 한주였다. 어린이날 행사에 이어서 어버이날 행사를 할아버지할머니와 함께 온가족이 맛있는 저녁식사로 미리 앞당겨 치르고 바빴던 오월 한 주를 마무리한다. 가족세일링 | 가족의 달 더보기

가족 세일링 | 햇님은 오락가락

하늘엔 구름가득, 햇님은 오락가락, 바람은 쌩쌩부는 일요일 오후. 아빠가 만들고 있던 언니의 어제 세일링 사진 동영상을 보고는 큰 맘(!) 먹고 세일링에 나선 해. 하지만 배에 오르자마자 빠른 속도와 물살에 언제 그랬냐는 듯, 무섭다며 빨리 내린다고 야단이다. 함께 탔던 민호는 막 신이 나려는 찰나였는데… 간만에 신나게 불어주는 바람이 해에겐 무리였나보다. 덕분에 솔이 친구인 민혁이만 맘껏 신나게 … 가족 세일링 | 햇님은 오락가락 더보기

가족 세일링 | 이웃집 반 친구

아침부터 시작된 더위에 시원한 세일링이 절로 생각나는 토요일 오후. 수업을 마치고 돌아온 솔이와 오랜만에 찾아온 손님 예담이, 그리고 아랫층의 반친구 승헌이를 초대하여 느즈막히 한강으로 향한다. 가는길에 잠시 지나가는 빗방울이 차창을 두드렸지만, 이내 잠잠해지고 바람이 불기 시작한다. 초대손님들의 첫 세일링에 안성맞춤인 바람 덕분에 신나는 세일링 시간이 이어진다. 언제나처럼 아이들의 즐거운 세일링 체험으로 토요 가족 세일링을 마감한다. 가족 세일링 | 이웃집 반 친구 더보기

가족세일링 | 캠핑 친구들 모여라

하늘만 바라봐도 기분좋은 날씨. 흰구름 가득 그림같은 하늘과 부는 바람, 그리고 여름밤의 캥핑친구들이 다시 모였다. 가족세일링 이후 가장 많은 멤버들이 참석한 선데이 세일링이 된다. 하는 수 없이 차례대로 순서을 정해서 배에 오른다. 한번씩 세일링을 맛 본 아이들이 곧이어 서로 타보겠다고 아우성이다. 한바탕 소동을 부리는 아이들을 달래가며 세일링이 이어진다. 언제나처럼 신나는 아이들만큼이나 신이 나는 시간으로 선데이 … 가족세일링 | 캠핑 친구들 모여라 더보기

가족세일링 | 친구야 놀자

아직 더위가 남아있지만, 맑고 푸른 하늘은 벌써 가을이다. 맑은 하늘, 따가운 햇살, 부는 바람, 거기에 새로운 친구까지. 누구보다 이제 본격적으로 세일링에 재미를 붙이기 시작하려는 솔이에게 더없이 좋은 가족세일링이 벌써 기대되는 하루였다. 새로운 부녀 세일러. 하영이네가 함께 한 가족세일링 시간. 해 친구 윤영이와 솔이 친구 하영이. 솔이는 벌써 하영이와 죽이 잘 맞는다. 해는 감기와 오후의 졸음 … 가족세일링 | 친구야 놀자 더보기

가족세일링 | 노는 게 제일 좋아

일요일 아침일찍 일어나 간만에 가족전용극장 씨너스 이채에서 ‘마당에 나온 암탉’을 관람. 잠시 집에서 노닐다가 솔이는 엄마와 퀴즈대회로, 해는 아빠와 한강으로 향한다. 한강으로 오면서 내내 배를 태워려 아빠가 유혹을 하지만, 해는 아직도 배에 오르는 게 내키지 않은 것 같다. 나름 이유는 무섭다? 물에 젖기 싫다? 등등… 그런데도 요트장에 오는 이유는? 언니들과 놀 수 있다! 맛난 거 … 가족세일링 | 노는 게 제일 좋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