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야 내려라! | 올챙이 구출 작전

불볕 더위도 거뜬히 이겨내는 ‘심심함’?! 온종일 집에서 뒹굴뒹굴…언니는 아침일찍 파주 영어마을로 1박2일 캠프를 떠나고, 혼자서 심심하다고 투덜대는 둘째를 모시고 동네 친구 집으로 마실을 나서본다 소복한 하얀 밤 꽃. 가까이 다가가 보니 꽃 모양이 참 신기롭다. 늘 먼 발치에서만 보던 밤꽃이 새롭기만 하다. 연일 이이지는 폭염 속 가뭄, 동네 봇도랑 물도 다 말라버렸다. 봇도랑에 있던 올챙이들이 … 비야 내려라! | 올챙이 구출 작전 더보기

무위자연의 깨달음을 위한 돌무덤 | 올구리

솔이가 호기심에 키우던 애완 올챙이, ‘올구리‘가 영양실조(?)로 사라져서 어떻게 했나 싶었는데, 마당 한구석에 아담한 돌무덤을 만들어 준 걸 우연히 발견. 무위! 아무것도 하지 않음이 아니라 인위, 사람의 욕심으로 행하지 않고 자연의 순리대로 행하는 것인데. 자연의 순리를 거스르려 하다보니 마당에 돌무덤이 하나 생겨났다. 먹이로 밥알도 넣어주고, 하루살이를  산채로 잡아 넣어주기도 하고, 꼬리가 거의 없어졌던 올구리. 온전한 … 무위자연의 깨달음을 위한 돌무덤 | 올구리 더보기

샛노란 봄산책길 | 동네한바퀴

그동안 눈여겨보았던 도룡뇽 알은 지난 주말 장대비에 떠내려갔는지 보이지 않아 아쉽지만, 어느새 개구리알에선 올챙이들이 나와 헤엄치기 시작했다. 아침보단 한낮에 보니 샛노란 들꽃들이 더 잘 보이는지, 여기저기 눈에 쏙쏙 들어온다. 부지런히 꽃을 피워내고 있는 귀여운 애기똥풀꽃, 개소시랑개비라는 어려운 이름도 가진 양지꽃, 진한 노란 빛깔의 서양민들레, 들판을 노랗게 물들인 꽃다지, 벌써 시들것만 같은 이름처럼 독특한 산괴불주머니, 언제 … 샛노란 봄산책길 | 동네한바퀴 더보기

북한산행 | 꿩 대신 닭

멀리 부산에서 올라오는 아빠 친구와 산행을 위해 향한 북한산. 엉뚱하게도 도선사를 접선지인 백련사로 알려준 네비 덕에 산행의 기대는 물거품이 되어 버린다. 하는 수 없이 백운대를 넘어 올 친구를 기다릴 수 밖에 없게 된 아빠. 하지만 하산길 접선을 위한 기다림이 신나는 계곡탐험과 물놀이로 이어진다. 산을 넘오는 친구의 염려와 달리 지루함이 아닌 즐거움으로 오랜 시간을 보내고 나서 … 북한산행 | 꿩 대신 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