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왕자의 눈 | 철학자의 눈으로 다시 보는 어린왕자

어린왕자의 눈. 저우바오쏭. p272 이미 어른이 되어버렸는데 어떻게 여전히 동심을 가질 수 있을까? 설령 가지고 있다 한들, 사는 데 동심이 꼭 필요할까? 성장은 ‘동심을 잃는 과정’이다. 과연 동심을 그리워하는 사람 말고, 인생의 모진 풍파를 다 겪고도 여전히 동심을 간직하며 사는 어른이 있을까? 이것이 바로 생텍쥐페리가 『어린왕자』에서 독자에게 던지는 핵심 질문이다. 동심이란 무엇일까? 코끼리를 삼킨 보아뱀? … 어린왕자의 눈 | 철학자의 눈으로 다시 보는 어린왕자 더보기

10대를 위한 빨간책 | “모든 어른은 종이호랑이다”

10대를 위한 빨간책. 보단 안데르센·소렌 한센·제스퍼 젠센. p157 “영국은 책 몰수, 그리스는 출판사 대표 구속” 대체 무슨 책이기에? #원저자 2014판 서문_소렌 한센 1969년 젠센과 내가 『빨간책』을 펴낸 이유는 당시 학생들을 로봇처럼 훈육시키던 권위주의적인 빅토리아식 교육 시스템에 저항하기 위해서였다. 대부분의 독자는 교사와 부모였지만 적지 않은 학생도 이 책을 재미있게 읽었다. 덴마크를 벗어나 동쪽으로는 일본, 서쪽으로는 멕시코 … 10대를 위한 빨간책 | “모든 어른은 종이호랑이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