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비 내린 아침 | 본성대로 움직일 뿐!

가을비 내린 아침. 짙은 아침 안개 속으로 청화산은 사라져버리고. 가을 수확으로 바쁜 농부님들에게도 그리고 누군가에게도 반갑지 않을 비님이겠지만, 마당밭 배추와 그 누군가에게는 달콤한 비님일 듯 싶다. 무위자연. 자신의 본성대로 움직일 뿐인데, 다른 이들에게 절로 생명의 기운을 전파해주는 존재! 바로 자연의 모습이다. 바로 이것이 근대 이전, 지식인들이 추구한 이상형이었다고…자연이야말로 위대한 스승이니, 위대한 스승은 늘 바로 곁에 … 가을비 내린 아침 | 본성대로 움직일 뿐! 더보기

거미의 집짓기가 부러운 아침 | 아침 풍경

온사방 자욱한 안개로 한치 앞만 보이는 이른 아침. 화창한 날씨를 예고하는 오랜만의 안개가 반갑기도 하다. 우리 삶도 가끔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지만 미루어 짐작할 수 있듯. 자연의 이치에 대한 앎이 있으면 미루어 짐작하고 알 수 있는 게 세상이기도 하다. 요즘  자고 일어나면 집 한채가 뚝딱 지어지듯 마을 한복판 유기농 공장에 거대한 저온창고(?)가 새롭게 솟아오르는 … 거미의 집짓기가 부러운 아침 | 아침 풍경 더보기

아침 안개도 아는 계절의 변화 | 아침풍경

변화무쌍한 아침안개도 이제는 계절의 변화를 아는 듯… 서쪽의 속리산과 북쪽의 견훤산성(장암산)은 자리를 비워두고, 남쪽의 도장산으로 동쪽의 승무산과 청화산으로 몰려있다. 당귀씨앗꽃엔 커다란 사마귀가 아침꽃잠을 자고 있는 건지 아침밥을 기다리고 있는 건지…꼼짝달싹 않는 것처럼 있고. 같은 자리에서 꼼짝달싹 하지 않을 것 같던 아침안개들처럼 있다가 순식간의 움직임으로 먹이사냥을 하는 사마귀처럼 아침안개도 순식간에 동쪽하늘로 몰려든 아침풍경과 함께 또다른 하루가 … 아침 안개도 아는 계절의 변화 | 아침풍경 더보기

정중동 아침 풍경 | 운장대(雲臧臺)? 구름 속에 묻힌 문장대(文藏臺)!

밤새 비가 내린 아침, 하늘엔 구름이 산에는  아침안개가 가득하다. 아침마다 구름 속에 숨어 있는 날이 더 많은 ‘운장대’는 똑같은 화폭에 매일 새로운 산수화를 그려낸다. 도장산 위에도 승무산 위에도 구름이 가득하고, 변화무쌍하게 움직이는 아침 안개와 함께 시시각각 산속 풍경화가 변한다. 바라보는 순간순간 모습을 달리하던 아침안개가 금새 산을 넘어 사라지기도 하고. 정중동! 변함 없는 가운데 끊임없이 변하는게 … 정중동 아침 풍경 | 운장대(雲臧臺)? 구름 속에 묻힌 문장대(文藏臺)! 더보기

몽유도원도 | 아침 풍경

아침 안개 자욱한 아침, 온사방이 희뿌옇다. 가까운 산봉우리들만 얼핏얼핏 보이는 모습이 마치 구름 속 신선들의 마을같은 풍경이다. 이른 아침 부지런한 농부님들에게는 흔한 일상의 풍경들이니, 어쩌면 세상에서 신선이 따로 없을 것 같다. 아침마다 이런 풍경을 맞이하며 살아가는 늙은 농부야말로 신선이 아닐지…오불여노농! 나는 늙은 농부에 미치지 못하네! 이른 아침 고모님 블루베리 농장 일손 거들러 가시는 어머니 모셔다드리고 … 몽유도원도 | 아침 풍경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