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온뒤 물방울 보석밭 | 마당밭 풍경

비온뒤 아침풍경. 어머니 마당밭 풍경이 새롭다. 잎사귀마다 큼직한 ‘물방울’ 보석들을 만들어 놓은 방풍초. 비온뒤 향기가 더욱 짙어진 백합도 꽃봉우리에 물방울 보석들이 한가득. 짙은 보랏빛 자주달개비도 자그마한 물방울 보석들을 한가득 품고 있다. 가뭄에 바짝 말라있던 감자 잎사귀에도 물방울 보석이 한가득이니 간밤의 시원한 비가 아침 마당밭을 물방울 보석밭으로 만들어놓았다. 이어지는 비소식들이 메마를 봇도랑도 시원한 물줄기로 가득 채워줄 … 비온뒤 물방울 보석밭 | 마당밭 풍경 더보기

단비 내리는 아침 | 시골집 풍경

비가 한 번 와주어야 마당밭 감자알이 굵어지겠다는 어머니 말씀이 아니더라도 때이른 폭염에 고생하는 곡식들에게도 반가운 비가 시원하게 오는 아침이다. 어제 잠시 마당밭에서 제초제 안 치고 애써 뽑아 놓은 풀들에게도 더 없이 반가운 비가 아닐 수 없다. 풀 다시 살아날까봐 염려하시는 어머니 곁에서 풀이야 다시 뽑으면 되지 않냐고 농사일 모르는 ‘무식한’ 아들은 철없는 소리나 하고…. 그래도 … 단비 내리는 아침 | 시골집 풍경 더보기

청둥오리들 자리는 얼지 않는다?! | 더불어 사는 지혜

강추위가 시작되자 여느 때보다 더 무리를 지어 모여있는 청둥오리들. 말그대로 멀리서 보면 새까맣게 모여 있다. 매일 아침 오리들이 모여있는 곳을 바라보며, 영하10도 밑으로 훌쩍 떨어진 날씨에도 공릉천이 얼어붙지 않다니 참 신기하기도 하고, 청둥오리들에게도 정말 다행이다 싶었지만, 그래도 기온이 영하 16도까지 떨어졌는데 문득 공릉천이 얼지 않았나 싶어 공릉천으로 들어가자, 예상대로 두꺼운 얼음판이 펼쳐진다. 하지만 놀랍게도 한 … 청둥오리들 자리는 얼지 않는다?! | 더불어 사는 지혜 더보기

아침산책 | 꽃길

집에 돌아오는 길에 버스를 잘못 타서 재발견한 산책코스를 아침일찍 아내와 함께 나서본다. 활짝 핀 벚꽃들이 만들어준 꽃길과 하얀 안개가 가득한 풍경속에서 오랜만의 아침의 향기를 음미해본다. 봄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이른 아침, 빗방울과 함께 떨어지는 벚꽃들이 꽃비를 뿌려준다. 아침산책 | 꽃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