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포클레스 비극 전집 | 고전의 생명력은 이야기의 생명력!

추상은 지어낼 것이 논리밖에 없다. 그러나 구상은 논리가 아닌 “이야기story”를 지어낸다…삶의 이야기는 무엇보다도 살아있는 사람들의 공감을 자아낸다. 공감이란 쉬운 것이다. 이론적 각성은 어렵지만 감성적 교감은 쉬운 것이다. 철학적 저술을 읽고 깨닫는 것은 어렵지만 영화를 보고 감명을 받는 것은 쉬운 일이다.-<도올의 마가복음 강해> 오뒷세우스: 나도 그대처럼 젊었을 적에는 혀는 느리고 손은 빨랐다오. 하지만지금은 경험을 통해 알게 … 소포클레스 비극 전집 | 고전의 생명력은 이야기의 생명력!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