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야 물럿거라 | 시골집 풍경

토요일 밤, 더위를 이기지 못하고 한밤중 시골로 더위 사냥을 나선다. 언제나 그렇듯 시원한 동네 개울과 계곡이 반갑게 반겨준다. 아침 일찍 새로운 물놀이 장소를 찾아 나선 시어동 계곡탐험.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지만 변함없이 옛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아빠의 옛 물놀이 장소가 반가운 모습으로 기다리고 있다. 지금은 ‘수영금지’란 푯말이 큼지막하게 곁에서 지키고 있지만 여름날 더위를 식혀주던 용초. 조금 더 … 더위야 물럿거라 | 시골집 풍경 더보기

오리발 작전 | 시골집 풍경

여름방학과 함께 찾은 시골할머니집. 반가운 아침 햇살 대신 가벼운 빗줄기가 오락가락. 오리발 시험테스트를 끝내고 가동을 준비중인 솔. 잠시 할머니 마당밭에서 발견한 자그마한 귀염둥이 곤충들 관찰로 조급함을 잠시 달래보지만 햇살이 나오기도 전에 빗줄기가 멈추자마자 곧바로 계곡으로 달려간다. 흐린 날씨 탓에 텅빈 계곡에서 혼자 마음껏 오리발을 구르다 내려온다. 샤워하고 옷갈아 입고 나가자마자 새로운 친구와 동생들을 데리고 다시 … 오리발 작전 | 시골집 풍경 더보기

고기 잡으러 갔다 건진 물에 빠진 두더지

From 호미곶 차에서 보낸 시간이 더 많은 주말. 멀리 포항까지 예식장에 갔다가 잠시 들렸다 온 호미곶. From 시골집 더운 여름에 시골 할머니집이 역시 최고. 할머니가 만들어주신 잠자리채로 잡은 올챙이들은 어느새 뒷다리가 쑥! 올챙이 이름도 지어주고 놀다가 다시 논으로 돌려보내고 개울가로 진짜 물고기를 잡으러 나선다. From 시어동 고기 잡으러 갔다가 건진 물에 빠진 두더지. 난생 처음 … 고기 잡으러 갔다 건진 물에 빠진 두더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