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부리 영감님이 부러운 날 | 그리운 풍경

혹 떼러 올라온 파주집. 혹부리 영감님 혹 떼어준 도깨비 찾으려다 결국은 병원을 찾아 나서는 길. 집 앞 전철역에서 바라보는 들판 풍경도 조금씩 변해가고… 아직도 파주는 10년이 아니라 1년이면 강산이 변한다고 해야 할 정도로 나무숲이 아파트 숲으로 변하고 있는 것 같다. 나무숲과 함께 도깨비 이야기도 점점 사라져가는 모습을 보니 고향의 산천이 더욱 소중하게 느껴진다. ‘변하지 않는 … 혹부리 영감님이 부러운 날 | 그리운 풍경 더보기

컴백홈! | 시골집으로!

거꾸로 주말휴가에서 컴백홈! 드디어 살 것 같은 이 기분! 집에 오자마자 물속으로 텀벙! 아이들에게 역시 더운 여름엔 시골이 최고다. 동네일로 잠시 찾아뵌 동네 어른분도 도시 아파트로 손주 보러가면 하룻밤 견디기도 어렵다는 말씀을 들려준다. 시골의 여름에 대한 생각들은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한마음 한생각이 아닐까 싶다. 컴백홈! | 시골집으로! 더보기

대동 세상이 열리다 | 동심이 넘치는 여름 풍경

바람부는 아침, 서늘한 아침공기에 벌써 가을이 시작된 듯 싶다. 아이들 눈은 돌 보기를 황금처럼 하니 동네 개울가는 보물 천지이다. 어제 물놀이에서 모아온 보물들은 어른 눈으로 보면 쓰레기나 다름없는 깨진 사기 조각들까지 있다. 언니누나는 방과후 수업중. 텅빈 운동장에서 수업이 끝나기를 기다리며 모래장난을 즐기는 꼬마 손님들에겐 때약볕도 끄떡이 없는지 그늘도 필요없다. 수업 끝나고 우르르 몰려온 처음 보는 … 대동 세상이 열리다 | 동심이 넘치는 여름 풍경 더보기

비온뒤 | 아침 풍경화

밤새 띄엄띄엄 천둥번개와 함께 비가 온 아침, 여전히 가는 빗줄기가 이어진다. 마당밭엔 어머니께서 기다리던 흰도라지꽃도 피고, 보면 볼수록 아름다운 도라지꽃들이 마당밭에 가득하다. 보면 볼수록 아름다운 사람,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의 모습이 아닐까 싶다. 단비같은 장마비에 상추도 엄청나게 자라나고, 동네 도랑물도 엄청나게 불어났다. 아침 안개가 너울너울 춤추는 승무산, 장암산, 도장산, 청화산, 속리산 온동네 산들이 멋진 아침 풍경화를 … 비온뒤 | 아침 풍경화 더보기

아침 풍경화 | 진경(眞景) 산수화

간밤에 마른 천둥번개소리가 간간히 들리더니 비님도 잠시 다녀가셨나보다. 구름 가득하던 저녁 풍경화는 안개 자욱한 아침 풍경화로 운치가 넘쳐난다. 하룻밤 사이 꽃망울을 활짝 터뜨린 도라지꽃. 오이꽃에는 애기 오이도 달리고 날마다 어머니께 큰 즐거움이 되는 마당밭 풍경을 잠시 둘러본다. 간밤의 빗방울을 가득 머금고 있는 비비추. 맛있는 블루베리. 향기로운 아침 향기와 함께 새로운 일상이 시작된다. 아침 풍경화 | 진경(眞景) 산수화 더보기

얘들아 아빠도 덥다 | 시골집 풍경

늦둥이(?)를 키우는 재미도 좋지만 나이들어 어린아이 부모노릇이 쉽지 만은 않다. 연신 아빠를 불러대는 둘째 때문에 잠시도 제대로 쉴틈이 없는 아빠. 폭염을 피해 잠시 웃동네 개울가에서 시원한 휴식시간이 ‘늦둥이 아빠’에겐 아직도 사치인가본다. 다 키우고나면 서운할테지만, 이래저래 자식들에게 좋은 아빠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도 더운 여름날 맑고 시원한 물놀이를 시켜줄 수 있는 것만으로도 아이들이게 참 좋은 아빠 … 얘들아 아빠도 덥다 | 시골집 풍경 더보기

여름 시골은 아이들의 천국 | 시골집 풍경

여름 시골은 그야말로 아이들의 천국. 연일 물놀이에 여기저기 캠프들이 이어지는 ‘물 만난 물고기’ 같은 아이들의 세상이 펼쳐진다. 그리고 천국 같은 세상의 뒷편에서 늘 한결같이 지켜주는 엄마아빠의 큰 사랑이 있으니… 뒤늦게 부모가 되어 자식을 길러보니 부모님 마음을 조금이나마 깨달아 간다. 여름 시골은 아이들의 천국 | 시골집 풍경 더보기

때 아닌 총소리에 잠 못 이루는 밤 | 시골집 풍경

온갖 세상 난리도 피해 간다는 ‘우복동’에 연일 밤낮으로 총소리가 끊임없다. 고라니, 멧돼지들 애써 기른 농작물을 마구 파헤친다고 그물망 울타리, 전기 철책도 모자라 공포탄 발사기(?)까지 설치. 온동네에 밤낮으로 총소리가 이어지니, 멧돼지보다 밤잠으로 사람 잡게 생겼다. 조용한 시골이 때아닌 총소리에 몸살을 앓고 있다. 사람만 잘 먹고 잘 살겠다는 욕심이 너무 앞서니 그런 게 아닐까? 고요한 산골에선 사람도 … 때 아닌 총소리에 잠 못 이루는 밤 | 시골집 풍경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