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신우일신? | 동네한바퀴

밤나무 그늘이 시원한 헌집 풍경 어느새 지붕까지 올라간 절집 새집 풍경 그리고 오래된 동네 골목길 풍경들.. 정중동! 변함없는듯한 풍경들… 하지만 벌써 웃자란 옥수수처럼 하루하루 달라지는 동네풍경들입니다. 같은 나무 같은 자리지만 밤꽃도 새롭고 모양은 똑같지만 새로나온 새싹도 다르고 하루하루 다른 일상의 작은 모습을 느낄 수 있는 여유를 잃지 않는 것이야말로 삶의 큰 기쁨이 될 수 있지 … 일신우일신? | 동네한바퀴 더보기

탑골만화방 | 빈집에 깃든 새집

엄마 배웅과 함께 찾은 탑골만화방. 오자마자 만화삼매경에 빠진 솔과 해. 먼저 와 있던 만화방 숙박손님(?)으로부터 ‘새집’이 생겼다는 소식에 바깥으로 나가보니. 출입구 바로 옆에 새집이 생겨났다. 빈집일 때가 많다보니 자연스레 새가 찾아와서 집을 지엇나보다. 그런데 알만 놓고 어미새는 돌아오지 않고 있다고. 빈집인줄 알고 살다가 갑작스런 인기척들에 놀라서 어미새가 집을 나가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다. 어미새를 기다리고 있는 … 탑골만화방 | 빈집에 깃든 새집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