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한 소리 풍경 | 우지내골 산책길

가만히 듣기만 해도 시원한 ‘소리풍경’이 있는 우지내골 화창한 날씨만큼이나 한낮의 무더위도 성큼성큼 다가오고 있는 날들입니다. 청명한 하늘만큼이나 따가운 햇살을 지나 찾은 계곡 그늘… 시원한 계곡물 소리에 세상의 온갖 잡음들이 묻혀버린 듯합니다. 물소리만큼이나 시원한 계곡 속에서 잠시 쉬어봅니다. 시원한 소리 풍경 | 우지내골 산책길 더보기

“이보다 더 큰 보배가 또한 어디 있으랴?” | 시골말을 캐어 모으자

“시골말은 그 시골 서민들이 끼친 향토 문화의 중요한 유산의 한가지가 되는 것이니, 향토의 문화재를 연구하는 대상만으로도 소중한 재료가 아니되는 것은 아니지마는, 이보다 더 중요한 점은 우리의 고어가 시골말 가운데 적지않게 남아 있다는 것이다….우리 말을 연구하려는 학도들에게 이보다 더 큰 보배가 또한 어디 있으랴?” 참새방앗간인 중앙도서관 바로 옆, 석인 정태진 선생님 기념관. 오후 산책길, 늘 닫혀 … “이보다 더 큰 보배가 또한 어디 있으랴?” | 시골말을 캐어 모으자 더보기

봄날은 온다 | 견훤산성 산행산책길

오후 조용한 견훤산성 산행산책길… 온나라를 들썩이는 코로나 소식이 난리도 피해간다는 조선십승지 우복동까지 깊숙히 스며들었지만 조용한 견훤산성엔 이르지 못하나봅니다. 천천히 둘러보는 산성둘레길.. 봄햇살에 따스한 봄기운이 가득합니다. 언제 보아도 장관인 시원스런 속리산 파노라마가 병풍처럼 펼쳐진 산성 망루풍경들.. 그늘진 응달엔 아직도 봄눈이 그대로… 봄기운이 스며들지 못한 곳들도 조금은 있지만, 봄새싹들의 봄맞이는 이미 한참인듯… 이젠 우복동에도 봄기운이 가득합니다. 봄날은 온다 | 견훤산성 산행산책길 더보기

폭신폭신 보행매트길 | 견훤산성 산행산책길

미끄러운 모래 비탈길이 폭신폭신한 매트길로 바뀐 견훤산성 산행길 얼마전 포크레인이 오르락내리락 하더니 꽃길 같은 매트길이 생겨났습니다. 겨울이 되니 음지와 양지가 뒤바뀐듯… 오히려 음지가 흰눈빛으로 훤하네요. 짧아진 겨울햇살에 더욱 선명해진 속리산 실루엣이 병풍처럼 펼쳐진 망루 전망대에 올라 속리산 기운을 온몸으로 흡씬 받아들여봅니다. 누구나 올라서서 속리산 정기를 듬뿍 받을 수 있는 망루 전망대야말로 우복동의 진정한 명당이 아닐까 … 폭신폭신 보행매트길 | 견훤산성 산행산책길 더보기

드러누운 소 한마리, 우복동보다 하늘풍경이 먼저 | 견훤산성 산행산책길

모처럼 산길로 가고 싶어 오른 견훤산성산책길. 산길로 오르자마자 숨이 차오르니… ‘체력저하’로 산행산책길 시작부터 숨을 고르기 위한 휴식시간이 필요합니다. 나이탓인지 운동부족인지 쉬다가다를 한참 반복하고나서야 산성에 도착합니다. 아직 송이시즌 시작전이라 사람 발길이 드문 산성길엔 풀꽃들이 가득하고.. 있으나마나한 팻말에서 글자도 보이지 않는 팻말은 무용지물이 되어버린지 한참입니다. 잠시 앉아 한참 숨 고르고 에너지 보충하고 망루에 올라 둘러보는 드러누운 소 … 드러누운 소 한마리, 우복동보다 하늘풍경이 먼저 | 견훤산성 산행산책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