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샘추위의 흔적이 선명한 봄날 아침 | 봄눈 풍경

비온뒤 맑은 하늘의 황금빛 석양을 바라보고 늦은 밤 눈길 아닌 눈길을 달려 돌아온 시골집. 봄을 시샘하는 ‘꽃샘추위’가 지나가는 흔적이 너무도 선명합니다. 봄눈이 아직도 그대로인 아침풍경을 보니, 이른 봄배추밭 농사가 쌓인 봄눈만큼이나 걱정입니다. 빨리 수확해야 값을 조금이라도 더 받을 수 있다는 봄배추도 꽃샘추위를 잘 넘겨야 제값을 받을텐데. 한낮이 되면 맑은 하늘 따사로운 봄햇살이 꽃샘추위를 눈녹듯 녹여주려나…따뜻한 … 꽃샘추위의 흔적이 선명한 봄날 아침 | 봄눈 풍경 더보기

아침 풍경들 | 동네 한 바퀴

연일 이어지는 불볕 더위에 시원한 빗줄기가 그리운 들판의 아침 풍경. 그래도 봄배추 수확이 땀흘린 수고에 대한 보람을 느낄 농부님들의 풍경. 어느새 ‘한 여름밤 축제‘의 긴 여운을 가시고 제자리로 돌아온 또 다른 아침 풍경. 그리고 배움의 즐거움이 넘쳐나야 할 학교 풍경 . 하지만 “공부시간만 재미없다”는 아이들이 배움의 즐거움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모습을 빨리 되찾길 바래본다. … 아침 풍경들 | 동네 한 바퀴 더보기

“바쁘지 말아야 하는데…” | 젊은 농부의 지혜?!

지난 일요일 오랜만에 다녀오던 오송폭포 산책길에서 만난-‘혼자서’ 백출 씨앗 파종을 하고 있던-귀농한 동네의 젊은 농부와의 짧은 대화가 긴 여운을 남긴 채 쉽사리 가시지 않는다. 혼자 감당할 수 없는 농사일로 바빠지지 말자, 돈 되는 작물 심지 말자…스스로 다짐을 했건만 어느새 남들이 돈 된다고 하는 블루베리와 백출 농사를 짓고 있다고…그래도 일 손 사서 빌리지 않고 혼자서 유유자적 손으로 … “바쁘지 말아야 하는데…” | 젊은 농부의 지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