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집에 깃들다 | 수채화 같은 귀촌일기

빈집에 깃들다. 박계해.p220 귀촌의 고단함과 즐거움이 어우러져 한 폭의 수채화가 되었다 남자의 귀농이 아닌 여자의 귀촌 이야기 문경 산골마을 모래실의 빈집 나는 길가의 낮은 언덕 풀섶에서 하늘을 바라보며 오줌을 누었다. 그 별들의 총총함이 어제 일인듯 기억나는 까닭은, 별을 바라보던 그 순간의 내 마음 상태를 잊을 수가 없어서일 것이다. 기름이 떨어진 순간 이렇게 차가 서버리는 것처럼 … 빈집에 깃들다 | 수채화 같은 귀촌일기 더보기

이야기농업 | 레코드텔링

이야기 농업. 안병권. p271 한국 사회는 그동안 농부들에게 “당신을 이야기 하세요”라고 기회를 준 적이 없다. 우리 사회는 이들을 주인공의 자리에서 내몰고 늘 변방의 시혜적 존재(부차적인 요인)로 만들어 버렸다 농업정책? 본질은 엎어치나 둘러치나 “물건만 잘 만들어 가져와. 나머지는 우리가 알아서 할게”이고 “농업도 산업이니 돈 안 되는 것은 포기하면 돼. 염려하지 말고 돈 되는 것만 골라 심어” … 이야기농업 | 레코드텔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