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두바퀴 | 도덕산 & 가학광산

한바퀴: 도덕산 아침산책 From 도덕산 두바퀴: 가학광산탐험 From 가학광산 원래 이름은 시흥광산. 주로 은,동,아연을 생산하였고, 금도 소량 채광. 1912년 개장, 1972년 홍수로 광미가 인근 논밭으로 휩쓸려 내려가 카드뮴 등 중금속 오염이 발생, 피해보상으로 부도. 이후 광명시에서 매입후 관광테마파크로 개발중. 평균온도 12도로 여름엔 시원, 겨울엔 따뜻한 느낌의 광산내부. 광산내부의 규모가 생각보다 훨씬 넓다. 현재 음악공연도 정기적으로 … 동네두바퀴 | 도덕산 & 가학광산 더보기

동네 한 바퀴 | 봄 풍경

쌩쌩 부는 바람속에서 피어오르는 봄의 기운을 완연히 느낄 수 있는 동네한바퀴. 잠시 동네도서관에 들러 책도 골라보고나서 동네언덕같은 철망산을 넘어 새로운 집앞 운동장인 광명실내체육관 운동장을 몇 바퀴 돌고, 다시 앞산인 도덕산을 잠시 오르다 집으로 돌아온다. 곳곳에 피어 있는 진달래, 산수유, 제비꽃들과 함께 봄이 오는 풍경을 만끽해본다. 동네 한 바퀴 | 봄 풍경 더보기

구름산 자연학교 | 봄맞이 밭갈이

이삿짐 정리로 바쁜 봄맞이 시간을 보내며 간만에 찾은 여유로운 토요일 아침. 온 가족이 새로운 동네 한 바퀴로 하루를 시작한다. 시원스레 탁트인 곡릉천의 산책로와는 달리 구름산을 마주하는 광명실내체육관이 멋진 새로운 동네 한 바퀴 코스가 될 것 같다. 동네 한 바퀴를 마치고 남은 이삿짐 정리를 하고 솔이의 새로운 신나는 놀이터인 구름산 자연학교로 향한다. 엄마아빠들이 모여 봄맞이 밭갈이를 … 구름산 자연학교 | 봄맞이 밭갈이 더보기

심학산 둘레길 | 동네 한바퀴

햇살이 화창한 가을날 일요일. 아침 산책을 대신한 심학산 둘레길 일주에 나선다. 조금 걷자마자 아니나다를까, “아빠, 힘들어서 다리가 부러질 것 같아” 투정을 부리는 해. 목마타기로 아빠의 체력 훈련이 시작된다. 둘레길에 있는 약천사. 목탁소리와 함께 불공을 드리는 불당 안을 신기한 듯 구경하는 솔과 해. 막상 불공을 마치고 나오신 스님이 들어가도 된다고 하니 오히려 부끄럽다며 구경을 마치고 나온다. … 심학산 둘레길 | 동네 한바퀴 더보기

할머니 생일 선물 | 토요일 하루

밤 늦게까지 할머니 생신 선물 작품을 멋지게 그리고, 아침 일찍 일어나 가족농장에서 상추잎 뜯어와 맛있는 쌈 싸먹고, 할머니 생일 축하 가족 모임을 가지고, 할머니집에 들러 한바탕 신나게 놀고, 잠이 든 채로 엄마,아빠 품에 앉겨 집으로 돌아온다. 유난히 길었던 토요일 하루를 마치고 이제 꿈속으로 들어간다. 할머니 생일 선물 | 토요일 하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