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비와 도시비 | 비오는 아침

비오는 아침 아이들에겐 ‘시골쥐와 도시쥐’ 이야기도 있지만, 어른들에게도 시골비와 도시비는 다르기는 마찬가지일 듯 싶다.  도시인에게 비오는 날이면 발걸음만 성가시지만, 시골 농부님들에겐 달력의 휴일이 아니라 비오는 날이 달콤한 휴일이니. 오늘도 마당밭 도라지꽃은 ‘일신우일신’. 어제의 속꽃봉우리 속 꽃술(암술?)마저 활짝 피웠다. 마당밭 여기저기 막 피어나기 시작한 도라지꽃들. 자세히 오래 보면 사랑스럽지 않을 수 없다. 햇님이 떠오를 자리는 구름이 … 시골비와 도시비 | 비오는 아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