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온뒤 | 아침 풍경화

밤새 띄엄띄엄 천둥번개와 함께 비가 온 아침, 여전히 가는 빗줄기가 이어진다. 마당밭엔 어머니께서 기다리던 흰도라지꽃도 피고, 보면 볼수록 아름다운 도라지꽃들이 마당밭에 가득하다. 보면 볼수록 아름다운 사람,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의 모습이 아닐까 싶다. 단비같은 장마비에 상추도 엄청나게 자라나고, 동네 도랑물도 엄청나게 불어났다. 아침 안개가 너울너울 춤추는 승무산, 장암산, 도장산, 청화산, 속리산 온동네 산들이 멋진 아침 풍경화를 … 비온뒤 | 아침 풍경화 더보기

시골비와 도시비 | 비오는 아침

비오는 아침 아이들에겐 ‘시골쥐와 도시쥐’ 이야기도 있지만, 어른들에게도 시골비와 도시비는 다르기는 마찬가지일 듯 싶다.  도시인에게 비오는 날이면 발걸음만 성가시지만, 시골 농부님들에겐 달력의 휴일이 아니라 비오는 날이 달콤한 휴일이니. 오늘도 마당밭 도라지꽃은 ‘일신우일신’. 어제의 속꽃봉우리 속 꽃술(암술?)마저 활짝 피웠다. 마당밭 여기저기 막 피어나기 시작한 도라지꽃들. 자세히 오래 보면 사랑스럽지 않을 수 없다. 햇님이 떠오를 자리는 구름이 … 시골비와 도시비 | 비오는 아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