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대동회 하는 날 | 시끌벅적 사람 향기 가득

마을 대동회 하는 날. 마을회관 사랑방 앞 신발들도 북적북적. 마을총회 겸 마을회의도 잠깐하고 1년 마을 살림살이 결산도 하고 알뜰살뜰 모여사는 가구수가 50호도 채 안되는 조촐한 살림살이입니다. 그래도 점심시간이 되자 손님들로 북적북적. 마을회관이 금새 자리가 꽉 채워집니다. 동네 어르신, 할머님들과 손님들 밥상 차리는 일 잠시 거들고나서 천천히 먹는 푸짐한 점십밥상! 동네 잔칫날이 따로 없습니다. 맛있는 점심밥 … 마을 대동회 하는 날 | 시끌벅적 사람 향기 가득 더보기

대동회(大洞會) | 시골도 사람처럼 나이를 먹어간다

연말이 다가오니 웃동네 아랫동네 대동회 소식들이 들려온다. 우리동네도 한해 동네 살림살이 결산을 위한 대동회가 마을회관에서 열린다. 삼삼오오 온동네 사람들이 마을회관으로 모여든다. 나이드신 할머님들에게는 몇 걸음 안 되는 동네회관도 먼길인지라 가다쉬다 어려운 걸음을 하신다. 동네살림살이에 대한 결산보고와 함께 이어진 상수도 운영관리 보고서. 상수도 시설이라고 해야 계곡 지하수 퍼올리는 게 전부! 관리비는 펌프에 사용된 전기세가 전부다. 1년간 … 대동회(大洞會) | 시골도 사람처럼 나이를 먹어간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