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온다는 건 | 나를 흔든 시 한 줄

나를 흔든 시 한 줄. 정재숙/노석미. 사람이 온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그는 그의 과거와 현재와 그리고 그의 미래와 함께 오기 때문이다. 한 사람의 일생이 오기 때문이다. – 정현종, 「방문객」  노를 젓다가 노를 놓쳐버렸다. 비로서 넓은 물을 돌아다보았다. – 고은, 「순간의 꽃」  나이 든 나무는 바람에 너무 많이 흔들려보아서 덜 흔들린다. – 장태평, 「나이 든 … 사람이 온다는 건 | 나를 흔든 시 한 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