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폭우에 하늘이 얄밉다 | 무릉도원 물놀이장 개장

국민안전처 11:00 폭염주의보 재난방송 문자메시지에 왠 폭염주의보일까 싶던 오전을 지나 오후로 들어서며 시작된 더위가 폭염으로 이어지는 오후. 학교 갔다 온 아이들은 물속으로 텀벙! 무릉도원 물놀이터를 개장, 본격적인 물놀이가 시작되려나보다. 폭염 아니면 폭우가 이어지는 날씨에 하늘이 참 얄밉기도 하지만, 그래도 시원한 물놀이만큼은 더운 여름날에 최고가 아닐까 싶다. 그리고 수해복구 현장에서 작업중이던 이장님 친구로부터 전해오는 소식을 잠깐 … 폭염에 폭우에 하늘이 얄밉다 | 무릉도원 물놀이장 개장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