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거, 제일 못된 풀이여!” | 토사자 단상

너른 들판에서 수확의 기쁨도 잠시. 하늘에 구름이 잔뜩이니 동네에서 알아주는 농사꾼 아들을 두고 있어도, 어머니께선 날씨 걱정이 이만저만 아니십니다. 고무래 대신 장화발로 나락 잘 마르라고 이리저리 휘저으고 나오시더니 힘들어 죽겠다는 하소연도 잠시. 나락 펼쳐놓은 동네 길가로 또 발길을 무겁게 옮겨가십니다. 그와중에 만난 ‘새삼’보시더니 하는 말씀! “저거, 제일 못된 풀이여!” ‘토사자’라도 불리며 약초로도 쓰이지만, 기생식물로 땅뿌리도 … “저거, 제일 못된 풀이여!” | 토사자 단상 더보기

친구야 사랑한데이 | 동네한바퀴

농협 마트 볼 일 보러 다녀오는 산책길. 가을 풍경이 한 눈에  쏘옥 들어옵니다. 깔끔한 와이셔츠 차림의 허수아비 아저씨도 가을 풍경을 함께 너른 들판으로도 가을 풍경이 활짝 빈집에도 가을이 어김없이 찾아왔습니다. 뭐니뭐니해도 고개 숙인 벼이삭들이야말로 ‘가을지기’임은 두 말할 필요가 없겠죠. 초등학교 텃밭에 활짝 핀 해바리기까지 가을을 함께 맞이합니다. 무엇보다 올 가을엔 곧 다가올 고향친구들과의 모임과 함께할 … 친구야 사랑한데이 | 동네한바퀴 더보기

황금빛 가을 들판 | 동네한바퀴

황금빛깔로 물들기 시작한  너른 가을 들판. 언제 보아도 마음을 푸근하게 만들어주는 풍경입니다. ‘나락 한 알 속 우주’의 깨달음과 함께 바라볼 수 있다면 그야말로 온 우주가 마음속으로 들어옵니다. ‘생명이 생명을 먹는다’는 생태순환의 원리가 깃든 나락 한 알 한 알이 소중할 수밖에 없습니다. 온 우주의 생명들이 넘쳐나는 가을 들판의 풍요로움을 오후 산책과 함께 잠시 즐겨봅니다. 황금빛 가을 들판 | 동네한바퀴 더보기

모심기 하는 날 | 나락 한 알 속 우주를 심다

‘나락 한 알 속 우주‘를 심는 날! “좁쌀 한알에도 우주가 있다“고 하시던 무위당 장일순 선생님이 어김없이 떠오릅니다. 모심기 하는 논바닥 속 하늘을 바라보면서 ‘나락 한 알 속 우주’가 허튼 말이 아님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됩니다. 논바닥이 아니라 우주를 품은 하늘바닥에서 자라날 벼이삭들을 생각해보면 헛튼 말이 아니겠죠. ‘밥이 하늘’이요 ‘농자천하지대본'(農者天下之大本)이라. 돈 안 되는 농사가 된지는 … 모심기 하는 날 | 나락 한 알 속 우주를 심다 더보기

벼타작 | 나락 한 알 속 우주를 담다

황금빛으로 물든 가을들판은 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풍요롭다. 일손이 한참 부족한 가을수확철인지라,  벼타작 작업을 거들어 달라는 윗동네 친구의 부탁을 쉽게 거절할 수가 없다. 아침 이슬이 마르고 나서야 시작된 벼 수확. 콤바인 소리에 놀란 고라니가 논 한복판에서 뛰쳐나온다. 황금들판은 고라니들의 보금자리이기도 하나보다?! 너른 들판이 콤바인이 지나가니 벼타작도 순식간이다. 사람 손으로는 어림없는 일이다. 순식간에 커다란 나락 푸대가 가득 … 벼타작 | 나락 한 알 속 우주를 담다 더보기

모내기 품앗이 | 나락 한 알 속 우주를 심는 날

모내기 품앗이 하는 날, 생명이 생명을 먹고 살아가는 생태순환의 원리를 바탕으로 한 무위당 장일순 선생의 생명사상! 그 시작은 밥상에서, 밥상 위 밥그릇에 담긴 나락 한 알에 있다는 ‘나락 한 알 속 우주‘의 생명사상의 가르침을 자연스레 되새겨본다. 너도나도 나락보다 돈 되는 포도, 오미자, 아로니아를 심기 위해 논을 밭으로, 생명살림보다 돈살림이 먼저가 되어버린 시골에서 벼농사는 이제 ‘귀한’ … 모내기 품앗이 | 나락 한 알 속 우주를 심는 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