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가을날들 | 김장철이면 맛볼 수 있는 ‘시골맛’

찬바람 쌩쌩 불어오니 김장시즌도 시작되었습니다. 온동네 아주머니들이 모이니 동네잔칫날이 따로 없네요. 점심 때가 되니 갓담근 싱싱한 김장김치와푹 삶은 수육에 막걸리까지 푸짐한 점심밥상도 한상 가득 차려집니다. 가을 김장시즌과 함께 맛있는 날들이 이어집니다. 맛있는 가을날들 | 김장철이면 맛볼 수 있는 ‘시골맛’ 더보기

김장하는 날 | 시골집 풍경

오늘은 김장하는 날. 아침 먹고 나서 꽁꽁 언 수도꼭지 녹여서 밤새 절인 배추 헹구고 일찌감치 시작하는 김장담그기. 며느리는 오려면 한참, 대신 ‘구십’ 상할머님께서 오셔서 고무장갑 끼고 본격적으로 시작합니다. 금새 맛깔스러워 보이는 배추김치가 김장통 가득… 아들래미는 곁에서 잔신부름 하고, 목살 사오고, 며느리 ‘모시러’ 가고… 갓 담근 벌건 김장김치와 수육이 함께할 점심밥상을 생각하니 벌써부터 입안 가득 침이 … 김장하는 날 | 시골집 풍경 더보기

어느새 돌아온 김장철! | 김장 준비

어느새 돌아온 김장철! 엇그제 같은 김장철이 벌써라니, 세월의 속도가 어찌도 빠른지…격세지감의 시대만큼이나 빨리 나잇살을 온몸으로 먹고 있는 것 같기도 하고… 그래도 언제나 그대로인 ‘김장 담그기’가 있으니 세월의 무상함을 잠시 잊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주말 김장담그기 준비작업을 천천히 하시는 어머니 손 거들며 따스한 오후 가을 햇살을 함께 즐겨봅니다. 어느새 돌아온 김장철! | 김장 준비 더보기

꼬마 농부 | 무뽑기

김장철을 맞아 찾은 시골 할머니집. 이집저집 마당 한가운데 배추가 가득하다. 제법 차가운 바람에 쌩쌩 부는 가을 날씨에 아직 뽑지 않은 무가 얼까봐, 손수레를 끌고서 할머니 밭의 무를 뽑으러 나선다. 길을 나서자마자 오랜만에 만난 동네 언니들과 눈이 맞은 해. 무뽑기보다 언니들과 노는 게 더 좋다며 더 이상 따라 나서질 않는다. 덕분에 무뽑기는 솔이 독차지. 커다란 무를 … 꼬마 농부 | 무뽑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