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안의 역사 | 역사는 보통사람의 몸과 마음에 새겨진다

내 안의 역사. 전우용. 427쪽 보통사람의 삶은 전적으로 평범성이 점유한다. 하지만 인류 역사의 본류는 사람의 시선을 끌지 않는 평범성이다…평범성이 비범성을 규정하는 것이지 그 역은 아니다. 인류 역사의 위대한 성취들은 평범성에 깃든다. 그럼으로써 평범성의 내용 자체가 바뀐다. 고대 노에사회의 보통사람과 현대 민주주의 사회의 보통사람은 전혀 다른 존재일 수밖에 없다. 보통사람들의 평범한 일상이야말로, 수백만 년에 걸친 인류 … 내 안의 역사 | 역사는 보통사람의 몸과 마음에 새겨진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