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지혜 | 신화 속의 지혜로운 신들이 들려주는 이야기

오래된 지혜. 김선자. 278쪽공존의 가치를 속삭이는 태초의 이야기 지하세계의 수많은 보물들. 그 중 하나만 가져라. 타르바의 선택은 우리의 추측을 여지없이 깨뜨린다. 그건 ‘물건’이 아니라 ‘이야기’였다! 아주 작은 이야기 하나가 세상을 바꿀 수 있는 큰 힘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몽골 사람들은 알았던 것이다. ‘아득한 옛날’이라는 말은 언제나 몽환적이다…사람들에게 수많은 꿈을 꾸게 한다. 동시에 현재의 우리를 … 오래된 지혜 | 신화 속의 지혜로운 신들이 들려주는 이야기 더보기

여럿이 함께 | “여럿이 함께 가면 길은 뒤에 생겨난다”

여럿이 함께. 신영복,김종철,최장집,박원순,백낙청이 말하고 프레시안이 엮다. p235 다섯 지식인이 말하는 소통과 공존의 해법 “여럿이 함께 가면 길은 뒤에 생겨난다” #우리 시대의 근원적이고 본질적인 문제들에 대한 제언 프레시안 창간 5주년 기념, 2006년 9월부터 11월까지 신영복, 김종철, 박원순, 최장집, 백낙청 등 이 시대의 대표적 지식인 다섯 분을 모시고 진행한 연속 기획 강연 우리는 「프레시안」이라는 새 언론을 굳이 … 여럿이 함께 | “여럿이 함께 가면 길은 뒤에 생겨난다” 더보기

식물은 똑똑하다 | 우리는 똑똑한가?

식물은 똑똑하다. 폴커 아르츠트. p342 아는 만큼 보인다? 유혹하고 사냥하고 방어하는 식물! (자연의 현명함과 독창성) 식물도 처음에는 사람처럼 아주아주 작은 체구로 세상에 나온다. 먹을 것을 찾아야만 클 수가 있다. 식물도 경쟁자들을 물리쳐야 하고 적의 위협에는 방어를 해야 한다. 혼자 하기도 하고 편을 모아서 대응하기도 한다. 식물도 성적 파트너는 제대로 찾아야만 후손을 볼 수 있다. 그리고 … 식물은 똑똑하다 | 우리는 똑똑한가? 더보기

마흔에 읽는 손자병법 | 우분투의 지혜

마흔에 읽는 손자병법. 강상구. p327 싸워야 할지 말아야 할지를 아는 자가 이긴다 손자병법, 비겁의 철학?! **역사가 되풀이되는 이유는 역사를 공부하면서 교훈을 배우지 않고 연도만 외우기 때문이다(우리역사 [삼국사기]를 예화로 설명!) 전쟁은 규칙이 없다. 반칙이 칭찬받는 세계가 전쟁터다! #잘 싸우는 사람은 세에서 싸움의 답을 찾고, 사람에게 책임을 지우지 않는다(구지어세 불책어인) #이 모든 결정은 장수의 몫이다 지, 신, … 마흔에 읽는 손자병법 | 우분투의 지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