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매보다 더 좋은 얼음 | 시골집 풍경

날씨 덕분에 꽁꽁 얼어붙은 할머니집 앞 개울가를 다녀오자마자 썰매가 타고 싶다는 솔과 해. 아빠와 삼촌은 부랴부랴 집안 구석구석을 뒤져서 순식간에 썰매를 뚝딱 만든다. 언제나 그렇듯이 집앞 개울가에서 시작, 너럭바위로 신나는 놀이판이 이어진다. 꽁꽁 얼어붙은 널찍한 얼음판을 보자마자 지난번 잡은 ‘얼음고래‘가 생각난 듯. 썰매는 이미 뒷전, ‘얼음고래’ 사냥이 시작된다. 하지만 두꺼운 얼음판에 꼭꼭 숨은 얼음고래사냥이 만만치 … 썰매보다 더 좋은 얼음 | 시골집 풍경 더보기

얼음나라 | 공릉천 겨울풍경

포근하던 겨울날씨가 갑자기 찾아온 강추위로 영하18도까지 기온이 뚝 떨어진 공릉천. 한가운데까지 꽁꽁 얼어붙은 공릉천이지만, 여전히 청둥오리들 자리는 얼지 않았다. 청둥오리 무리 속에 있던 원앙 한 쌍. 바늘 가는데 실 가듯이 꼭 붙어다닌다. 강추위 눈꽃 속에서도 꿋꿋하게 겨울을 이겨내며 봄을 기다리고 있는 들풀들의 생명력이 정말 놀랍다. 얼음나라 | 공릉천 겨울풍경 더보기

청둥오리들 자리는 얼지 않는다?! | 더불어 사는 지혜

강추위가 시작되자 여느 때보다 더 무리를 지어 모여있는 청둥오리들. 말그대로 멀리서 보면 새까맣게 모여 있다. 매일 아침 오리들이 모여있는 곳을 바라보며, 영하10도 밑으로 훌쩍 떨어진 날씨에도 공릉천이 얼어붙지 않다니 참 신기하기도 하고, 청둥오리들에게도 정말 다행이다 싶었지만, 그래도 기온이 영하 16도까지 떨어졌는데 문득 공릉천이 얼지 않았나 싶어 공릉천으로 들어가자, 예상대로 두꺼운 얼음판이 펼쳐진다. 하지만 놀랍게도 한 … 청둥오리들 자리는 얼지 않는다?! | 더불어 사는 지혜 더보기

고드름 사냥에서 고래 사냥까지 | 얼음나라

오송폭포의 고드름 사냥을 시작으로 너럭바위에서의 얼음고래사냥까지. 얼음나라의 신나는 오후시간이 저녁 해와 함께 너무도 빨리 사라져간다. 시골할머니집에 내려오자마자 시작된 추위에 꽁꽁 묶여(?) 방안에서 꼼짝않고 있던 솔과 해. 할머니집앞 개울가의 조그마한 얼음판에서 시작된 얼음구경에 추위를 가시자마자 오송폭포로 출발. 하얀 미끄럼틀로 변신한 폭폭 입구의 암벽에서 얼음나라의 환영잔치를 시작으로, 예상대로 맛있는 고드름이 주렁주렁한 오송폭포에선 맛있는 고드름 사냥을 한 판. … 고드름 사냥에서 고래 사냥까지 | 얼음나라 더보기

감각을 자극하는 세상의 뉴스보다 감각을 살려주는 일상의 작은 소식들이 넘쳐나는 아침산책길

몸을 낮추고 천천히 자세히 보아야 보이는 밭밑의 풀꽃세상. 겨울 추위에 아랑곳없이 변함없는 생명의 변화가 이어진다. 한 겨울 추위 속에 몸을 한껏 낮추고 봄소식을 기다리고 있는 로제트들의 꿋꿋한 모습이 참 대단하다. 감각을 자극하는 세상의 뉴스보다 감각을 살려주는 일상의 작은 소식들이 넘쳐나는 아침산책길 더보기

청둥오리들의 아침비행 | 공릉천 겨울 풍경

아침 산책마다 만나는 겨울 공릉천의 터줏대감인 청둥오리들. 눈밝은 파수꾼 ‘초록’ 때문에 항상 먼발치에서 바라볼 수밖에 없지만, 하늘 가득 날아오르는 청둥오리들의 아름다운 비행은 겨울이면 늘 기대되는 공릉천 풍경이다. 머리 위로 지나가는 청둥오리들의 힘찬 아침비행이 한겨울 아침의 추위를 시원하게 가셔준다. 청둥오리들의 아침비행 | 공릉천 겨울 풍경 더보기

게으른 햇님, 부지런한 달님 | 공릉천 겨울 풍경

짧아진 일조시간으로 게을러진 겨울 햇님과 어쩔 수 없이 아침시간까지 산책로를 밝혀주는(?) 부지런한 달님. 덕분에 아침 산책마다 아침의 고요와 함께 밝아오는 노을빛(?) 여명의 아름다움을 함께 즐겨본다. 고요한 아침 풍경을 부지런한 겨울철 터줏대감 청둥오리들이 재잘거림으로 아침 소리풍경을 가득 채워준다. 로제트들은 숨죽인 채 땅바닥에 납짝 업드려 겨울 추위를 꿋꿋이 이겨내고 있다. 올 겨울은 예전처럼 매서운 추위와 겨울 바람이 … 게으른 햇님, 부지런한 달님 | 공릉천 겨울 풍경 더보기

사라진 청둥오리? | 공릉천 겨울 풍경

겨울 가뭄에 바닥이 훤히 드러난 공릉천. 청둥오리 발자국과 배설물이 가득한 한복판을 따라 거슬러 올라가본다. 가뭄 탓인지 오리들도 어디론가 가버린듯 띄엄띄엄 작은 무리들만 보인다. 어디로 사라졌나 싶더니 산책로로 돌아오는 길가의 마른풀숲 여기저기서 사람 발자국 소리에 놀라 청둥오리들이 날아오른다. 물가 대신 풀밭에서 풀 뜯어 먹는 청둥오리들도 여기저기, 물 바깥에서 물고기사냥 대신 풀사냥을 하고 있었나보다. 사라진 청둥오리? | 공릉천 겨울 풍경 더보기

살금살금 | 공릉천 겨울 관찰기

선뜻 공릉천 산책에 동행한 솔. 모처럼 나서는 공릉천 산책길에 관찰 노트를 챙기려다 쌀쌀한 날씨 탓인지 그냥 나선다. 여기저기 옹기종기 모여 있는 청둥오리들을 보더니 살금살금, 조금 가까이 다가가보니 갈색몸통의 원앙들도 한 무리다. 원앙을 처음 본다며 신기해 하는 솔에게 아빠도 처음에 멀리서 볼 땐 전부 오리들인 줄 알았다고 살짝 귀뜸해준다. 더 가까이 다가가자 웅성웅성(?) 파수꾼들이 경계의 신호를 … 살금살금 | 공릉천 겨울 관찰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