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의 개벽사상가 로런스 | 백낙청 50년 공부의 결정체

백낙청. fr도올김용옥 로런스는 “장편소설이야말로 이제까지 성취된 인간의 표현형식 중 최상의 것”이라고 백낙청 50년 공부의 결정체서양정신사의 극복에 도전한 D.H. 로런스를 이끌어, 한반도 개벽사상과 문명대전환의 새 길을 연다. 매사를 자기보존과 이를 위한 생산 위주로 보는 현대인의 관점에서는 ‘낭비’ 또는 ‘과잉’으로 볼 수 있는 양귀비의 꽃핌이야말로 가장 양귀비답게 있음이다.. 과잉이야말로 그 사물 자체가 자기 존재의 최대치에 도달한 것이다. … 서양의 개벽사상가 로런스 | 백낙청 50년 공부의 결정체 더보기

동경대전 | 인류사에 유례없는 위대한 우리의 고전!

동학은 최제우의 죽음을 통해서 그 빛이 드러났다. 그런데 근래에 들어와서는 세상 사람들이 자신의 욕심만 채울 뿐 더 이상 천리에 따르지 않고 천명을 알려고 하지 않는다. 이러한 세태를 늘 두려워하면서 어찌 살아야 할지, 갈 길을 찾지 못하고 있었다. #포덕문 봄에 싹트고 여름에 성장하고 가을에 열매를 맺고 겨울에 생명력을 저장하는 것은 하늘의 일이요, 올바른 마음을 잘 살펴서 … 동경대전 | 인류사에 유례없는 위대한 우리의 고전! 더보기

너무 어려워요! 그래서, 우리가 개벽을 해야 된다! | 국민총행복과 농산어촌개벽대행진

이게 다 좋은 일인데, 실현되기 너무 어려워요. 생각해보세요. 너무 어려워요. 그래서 뭐예요.우리가 개벽을 해야 된다! 학교가 없어진다는 것은 사실 마을이 없어지는 것이다.학교가 아이들만 학습하기 위한 공간이 아니라, 그 지역의 마을공동체를 유지하고 발전시키는 허브로서의 역할을 학교가 해야 한다. 학생수는 줄더라도 그 지역주민의 평생교육기관으로 지역공동체와 학교가 함께 할 수 있다면… 너무 어려워요! 그래서, 우리가 개벽을 해야 된다! | 국민총행복과 농산어촌개벽대행진 더보기

동경대전 | 양심이 하늘이다

동경대전. 최제우(최천식 풀어씀). p221 보통 사람의 양심에서 찾은 개벽의 길 진실을 밝히기 위해 죽음을 마다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진실을 포기하든 목숨을 포기하든 둘 중 하나를 포기해야 하는 상황에서 최제우 역시 진실을 밝히기 위해 기꺼이 목숨을 포기했다. 현대에도 몇 가지 오해가 있어 『동경대전』의 사상 체계인 동학을 이해하는 데 장애가 되고 있다. 이러한 오해들은 최제우가 그 당시 민중들의 … 동경대전 | 양심이 하늘이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