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보다 좋은 박물관 | 문경석탄박물관

아침일찍 찾은 문경의 모전도서관. 네비게이션에도 나오지 않는, 얼마전 새로 뚫린 터널을 지나서 가니 금새. 요즘은 여기저기 산허리가 찻길 때문에 허리에 구멍이 숭숭 뚫리는 일이 예삿일. 빠르고 편한 삶에서 벗어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생태적 삶을 위한 ‘즐거운 불편‘은 점점 더 멀어져만 가기만 하는 것 같다. ‘독서할때 당신은 가장 좋은 친구와 함께 있다.’ 책은 멀리서 찾아온 … 도서관보다 좋은 박물관 | 문경석탄박물관 더보기

반가운 이웃사촌의 아침 초대장! | 예천세계곤충엑스포

밤새 빗줄기가 아침까지 오락가락. 얼마전 이웃동네 이웃사촌으로 귀촌한 귀한 동지(同志)의 아침 초대장이 문자로 날아온다! 부랴부랴 준비를 하고 예천공설운동장으로 출발, 변덕스러운 하늘은 폭우까지 뿌리더니 금새 햇볕이 쨍쨍. 불볕 더위가 펼쳐진다. 주차장을 가득 메운 차량과 입구에서 대기중인 입장객들. 입장 대기시간이 60분! 시원한 시골집 물놀이가 절로 생각난다. 뻘뻘 땀을 흠뻑 흘리고 나서야 입장한 전시관. 곤충 구경보다 사람 구경이 더 … 반가운 이웃사촌의 아침 초대장! | 예천세계곤충엑스포 더보기

검단사 살래길 | 진달래 둘레길

신라시대에 고찰로 시작하여 지금은 실향민들의 통일의 염원을 기도하는 작은 암자로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는 검단사. 자유로와 임진강이 훤희 보이는 검단사 살래길. 양지바른 남향엔 진달래 둘레길이 이어진다. 둘레길 계단틈 구석. 사람들 발길을 조심스레 빗겨나 피어난 양지꽃도 조용히 봄소식을 전한다. 검단사 살래길 | 진달래 둘레길 더보기

파주삼릉 | 자연탐방

어제 이어 다시 찾은 파주삼릉. 이번에는 솔과 해와 함께 여유있는 아침산책을 기대하며 찾았건만, 엉뚱하게도 해는 문화관 안에 있는 문화게임(!)에 푹빠져 열심히 게임을 하더니 이내 시들, 솔이는 들어서자마자 마주친 벌레를 시작으로 작은 벌레들과 여기저기 피어난 버섯들에 눈이 팔려 역사문화탐방은 뒷전, 자연탐방을 위한 시간이 되어버린다. 문화탐방도 자연탐방도 관심이 없는 해는 간식으로 챙겨온 방울토마토를 먹고나자 빨리 집으로 돌아가자는 … 파주삼릉 | 자연탐방 더보기

용미리석불입상과 파주삼릉 | 파주 역사탐방

엎어지면 바로 닿을 만큼 가까이에 있던 보물39호인 용미리석불입상을 드디어 만나본다. 앞모습보단 산기슭을 올라 바라본 뒷모습이 인상적이다. 바위몸통 위에 얹혀놓은 커다란 불상의 머리와 모자를 보니 어떻게 올려놓았을까하는 호기심이 급발동한다. 한참을 뒷모습과 함께 내려다보이는 풍경을 음미하다 낮은 산마루를 올라본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조선왕릉 세계유산인 공순영릉, 파주삼릉.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숲산책을 위해 찾아본다. 오랜만에 다시 찾으니 확 바뀌어버린 … 용미리석불입상과 파주삼릉 | 파주 역사탐방 더보기

속리산-문장대 | 부녀산행

문장대-천왕봉-형제봉-갈령재, 풀코스 속리산 종주에서 문장대-천왕봉-장각폭포 하프(?)코스로 줄여 큰 맘먹고 오른 산행이 문장대 기본코스 산행으로 싱겁게 끝나버린다. 버섯 시즌이라 등산로 곳곳에 피어난 버섯 구경에 운좋게 만난 딱따구리까지, 이것저것 구경으로 쉬엄쉬엄 오른 문장대. 긴 산행을 위해 여유있는 휴식과 함께 컵라면과 김밥으로 이른 점심식사를 마무리한다. 긴 휴식 후 출발하는 천왕봉 산행, 발걸을을 옮기자마자 능선코스에서 불어오는 차가운 가을바람에 몸이 … 속리산-문장대 | 부녀산행 더보기

스튜디오 지브리 레이아웃 展 | 애니메이션 다시보기

추석연휴라 줄이 좀 짧으려나하고 다시 찾은 예술의 전당 전시회장.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긴 대기번호가 기다리고 있다. 그나마 평소보단 짧은 대기번호수가 다행이다. 오랜만에 만나서인지 전시회보단 노는 게 좋은 언니 동생들. 짧지 않은 대기시간이지만 지루할 틈이 없다. 한참을 기다린 후에 들어선 전시회. 그동안 DVD로 보아왔던 애니메이션들의 레이아웃 원판들이 즐비하다. 여유있는 감상을하려니 안내원이 나서서 촘촘한 관람객들의 발길을 재촉하는 … 스튜디오 지브리 레이아웃 展 | 애니메이션 다시보기 더보기

청화산인(靑華山人) | 시골집 풍경

택리지의 이중환이 찾은 이상향 우복동을 품고 있는 청화산은 백두대간의 정기가 가득 서린 신령스런 기운이 넘처흐른다. 지난 번 중간에서 내려온 부녀산행의 아쉬움을 오붓한 홀로 산행으로 깔끔하게 씻어버리며 멋진 풍광을 즐겨본다. 속리산, 도장산과 함께 우복동을 지켜주는 든든한 청화산이 있어 더욱 멋진 시골집 풍경이 고마울 따름이다. From 청화산 From 여름방학 청화산인(靑華山人) | 시골집 풍경 더보기

더위야 물럿거라 | 시골집 풍경

토요일 밤, 더위를 이기지 못하고 한밤중 시골로 더위 사냥을 나선다. 언제나 그렇듯 시원한 동네 개울과 계곡이 반갑게 반겨준다. 아침 일찍 새로운 물놀이 장소를 찾아 나선 시어동 계곡탐험.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지만 변함없이 옛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아빠의 옛 물놀이 장소가 반가운 모습으로 기다리고 있다. 지금은 ‘수영금지’란 푯말이 큼지막하게 곁에서 지키고 있지만 여름날 더위를 식혀주던 용초. 조금 더 … 더위야 물럿거라 | 시골집 풍경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