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여름이 성큼 |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

날씨는 어느새 여름으로, 한낮의 더위에 시원한 물놀이 생각이 절로. 때이른 동네 개울가 물놀이 대신 찾은 오송폭포, 역시나 시원하다. ‘뱃놀이’와  발만 담근 물놀이를 즐겨보지만, 발이 시려 금새 물놀이가 끝난다. 자연의 시계는 언제나 한결 같은 방향으로 흐른다. 천천히 하지만 어느새 제자리로.  옳은 방향으로만 가고 있다면 속도는 중요하지 않다.   바람직한 방향과 상반되는 현실이 오늘날 심각한 흙의 위기를 자초하고 있다. … 어느새 여름이 성큼 |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 더보기

할미꽃 가득한 야생화동산 | 화북초등학교

“해 누나! 놀자!” 한바탕 신나게 놀고 나서 저녁식사 중인 해를  찾아온 아랫동네 동생, 현석이 따라 학교 운동장으로. 오랜만에 둘러보는  야생화동산엔 머리가 하얗게 변한 ‘진짜’ 할미꽃들이 가득하다.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자세히 오래보면 이름도 보인다. 해가 길어지니 아이들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논다. 할미꽃 가득한 야생화동산 | 화북초등학교 더보기

월드컵경기장 야간 체험등반 | 타기클라이밍센터

이른 저녁 식사를 서둘러 마치고, 대전월드컵 경기장에 도착. 타기클라이밍센터 식구들과 바깥공기 맡으며 성큼성큼 오르는 암벽장이 한결 좋다는 솔 . 해가 지고나니 시원함이 가득한  암벽장에 클라이밍을 즐기는 동호인들로 가득하다. 늦은 밤 집으로 돌아오니 잠이 절로 온다. 월드컵경기장 야간 체험등반 | 타기클라이밍센터 더보기

모내기 품앗이 | 나락 한 알 속 우주를 심는 날

모내기 품앗이 하는 날, 생명이 생명을 먹고 살아가는 생태순환의 원리를 바탕으로 한 무위당 장일순 선생의 생명사상! 그 시작은 밥상에서, 밥상 위 밥그릇에 담긴 나락 한 알에 있다는 ‘나락 한 알 속 우주‘의 생명사상의 가르침을 자연스레 되새겨본다. 너도나도 나락보다 돈 되는 포도, 오미자, 아로니아를 심기 위해 논을 밭으로, 생명살림보다 돈살림이 먼저가 되어버린 시골에서 벼농사는 이제 ‘귀한’ … 모내기 품앗이 | 나락 한 알 속 우주를 심는 날 더보기

잔칫집 뒤의 초상집? | ‘한 걸음 더’ 가 필요한 기자정신

“폐교 위기인데 전학생”…학생 늘어난 시골학교들 ‘잔칫집’ …학생 수 감소로 존폐 위기에 몰린 농촌 소규모 학교들이 전학생을 맞이하는 것은 경사가 아닐 수 없다… 기사 제목이 한 눈에 들어와 클릭을 해보니, 바로 옆동네 이야기가 기사로! 곧바로 단박에 기사를 읽어보지만 황당한 기사 내용에 눈쌀이 절로 찌프려진다. 전학생을 맞은 학교야 ‘잔칫집’이겠지만, 전학을 보낸 이웃학교의 소식은 쏙 빠진 반쪽짜리 기사를 보니 … 잔칫집 뒤의 초상집? | ‘한 걸음 더’ 가 필요한 기자정신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당선! 이제 도서관 카드 생기나요?

“문재인씨가 대통령 당선 되었으니, 이제 여기도 상주도서관처럼 도서관 회원 카드 발급되나요?” 조용한 도서관 열람실을 들어서며 문제인 대통령 당선을 마지못해 받아들이는 듯하면서 들뜬 목소리로 작은 소란을 만드는 도서관 이용자에게 잠시 눈쌀이 찌푸려진다. ‘안녕하세요!’ 인사말 한마디가 회원카드인 화령도서관. 사서와 이용자, 사람과 사람이 얼굴 마주보고 말로 주고 받는 시스템 아닌 시스템을 갖춘 도서관. 하지만 회원 카드와 무인시스템으로 ‘편리한’ … 문재인 대통령 당선! 이제 도서관 카드 생기나요? 더보기

어머니, 아버지 사랑합니다! | 이제 나와 같이 가요

어버이날 선물로 화북초등학교 5학년1반 클래스팅에 올라 온 뮤직비디오. 너무 앞만 보며 살아오셨네 어느새 자식들 머리커서 말도 안듣네 한평생 제 자식 밥 그릇에 청춘 걸고 새끼들 사진보며 한푼이라도 더 벌고 눈물 먹고 목숨 걸고 힘들어도 털고 일어나 이러다 쓰러지면 어쩌나 아빠는 슈퍼맨이야 얘들아 걱정마 위에서 짓눌러도 티낼 수도 없고 아래에서 치고 올라와도 피할 수 없네 무섭네 … 어머니, 아버지 사랑합니다! | 이제 나와 같이 가요 더보기

박물관보다 좋은 물놀이 | 어린이날 최고의 선물

아이들이 놀아야 나라가 산다! 어린이날을 맞아 시골집에 모인 동생들과 함께 예정된  석탄박물관 구경은 뒷전, 물놀이가 최고다! 시원한 물놀이와 ‘올갱이(다슬기) 사냥’에 부러울 것이 없는 아이들. 선물로 준비한 석탄박물관 구경은 어느새  물건너 간지 오래다. 무더운 봄날씨에 시원한 물놀이가 절로 생각날 법하다. 자연은  언제나 아이들에게 최고의 선물이다. https://goo.gl/photos/1DQkz42cKfFHrkFVA 박물관보다 좋은 물놀이 | 어린이날 최고의 선물 더보기

2017 화북초등학교 봄운동회 | 우리가 더 좋았다!

화북초등학교 입석분교에서 열린 어린이날 기념 봄운동회(사진모음). 무얼하나 조용히 다가가보니 운동장에 피어난 벼룩이자리 꽃구경을 하고 있는 아이들. 손에는 벌써 꽃다지 꽃송이가 한가득하다. 초등학교와 병설유치원의 모든 아이들이 모여도 분교운동장이 넓기만 하다. 1학년, 3학년, 4학년, 6학년 교실만 있는 입석분교. 그래도  줄 맞추고 서서 준비운동을 하려 간격을 넓혀서니 운동장이 꽉 차 보인다. 운동장 한 켠에 벌써 학부모를 위한 바베큐파티 … 2017 화북초등학교 봄운동회 | 우리가 더 좋았다! 더보기

소규모학교 통폐합 의견조사서| ‘돌아오는’ 농촌을 위한 작은학교

해마다 교육청에서 보내오는 ‘소규모학교 통폐합 학부모 의견조사서’. 소규모학교 통폐합 추진배경은 ‘도시지역의 학교에 뒤지지 않는 지역중심학교를 만들어 우리지역의 교육 경쟁력을 높이고자 함입니다’ 라고. 학교를 없애면 당장 돈이 생긴다? 초등학교는 40억, 중학교는 90억, 분교는 20억!  돈이 귀한 시골에 돈에 대한 유혹이 끊이질 않는다. 아이를 가진 부모입장에서보면 ‘떠나가는 농촌’에서 ‘돌아오는 농촌’을 실현하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필요한 것이 학교일텐데. 작은학교에 … 소규모학교 통폐합 의견조사서| ‘돌아오는’ 농촌을 위한 작은학교 더보기